김 위원장 트럼프 조선에서 역사적 상봉

민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6/30 [17:59]

김 위원장 트럼프 조선에서 역사적 상봉

민병수 기자 | 입력 : 2019/06/30 [17:59]

김 위원장 트럼프 조선에서 상봉 역사적 순간

▲ 조선민주주위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조선에서 역사적 상봉을 했다.     © 자주일보




조선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간 처음으로 조선에서 만남을 갖고 회동하는 역사를 썼다.

이날 만남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여해 남북미 정상 사상 첫 3자 회동도 이루어 졌다.

 남북미 3국 정상 회동은 30일 성사됐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조선 땅을 밟은 첫 미국 대통령으로 기록을 남기게 됐다.

조선반도에서 정전선언이 이뤄진지 66년만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 트럼프 대통령 세 남북미 정상이 함께한 역사적 시간이었다.

이날 한미 정상회담 직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함께 판문점으로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맞이하는 가운데  인민복을 입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측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두 정상이 군사분계선 위에서 손을 맞잡은 것은 오후 3시 45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월경이 성사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멈춰선 뒤 환하게 웃으며 기념촬영을 했다.

다시 악수를 나눈 조미 정상은 다시 군사경계선을 향해 남쪽으로 걸어왔고, 군사분계선 바로 앞에 멈춰서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3시 46분 김정은 국무위원장 과 트럼프 대통령은 나란히 남쪽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왔다.

이후 조미 정상은 환하게 웃으며 대화를 나눴고, 군사분계선 남측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발언을 시작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다. 이 행동 자체만 보지 말고, 트럼프 대통령께서 분계선을 넘은 것은 다시 말하면 좋지 않은 과거를 청산하고 앞으로 좋은 앞날을 개척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남다른 용단이라고 생각한다"고 호의 넘지는 말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고 얘기했고 이렇게 만나 기쁘다"며 "지난 몇 년간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뤄냈다. 우리는 훌륭한 우정 갖고 있고, 짧은 시간에 연락을 했는데 만남이 성사돼 기쁘다"고 화답했다.

이어 "저희는 잠시 대화를 가질 것으로 제가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우리 굉장히 긍정적인 일들 이뤄냈다. 많은 긍정적 사건 있었고 아주 좋은 일 일어나고 있고 우리는 처음 회담 때부터 서로에게 호감이 있었다. 그 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트럼프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할 의사가 있느냐'고 기자가 묻자, "곧바로 그를 백악관으로 초청하려고 한다"고 답 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베리 굿"이라며 손뼉을 치며 김정은 위원장과 악수를 했다.

이어 3시 51분에는 자유의집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이 밖으로 나오면서, 남북미 세 정상이 한자리에 모이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웃으며 김정은 국무 위원장위원장과 악수 했고, 세 정상은 활짝 웃으며 잠시 둥그렇게 모여 대화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가 처음 당선됐을 때 한반도에 아주 큰 분쟁 있었다"며 "이제 상황은 달라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한 결과 이제 많은 진전을 이뤘다"고 피력했다.

김정은 국무 위원장은 "이런 순간을 마련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사실상의 3차 조미 정상회담이라고 평가할 수 있는 회동이 성사된 것이다.
이는 하노이 핵 담판이 후 122일만의 조미 정상간 만남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이 자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런 의향을 표시하신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김정은 국무 위원장은 "사전에 합의된 만남이 아니냐 하는데 정식으로 만날 것이라는 걸 오후 늦은 시각에야 알게 됐다"며 "분단의 상징으로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이런 장소에서 오랜 적대 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더 좋게 우리가 변할 수 있다는 것을 많은 사람에게 보여주는 만남이라 긍정적으로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가 훌륭한 관계 아니라면 하루 만에 이런 상봉 전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았으리라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이런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 하는 좋은 일을 계속 만들면서 앞으로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으로서 판문점 경계석을 넘을 수 있었던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아주 특별한 순간이다. 문 대통령이 역사적 순간이라고 했는데 그 말이 맞다. 김정은 국무 위원장께 감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대통령 당선되기 전 상황을 보면 상황 부정적이고 위험했다. 남북, 전 세계 모두 위험한 상황이었다"며 "그러나 우리가 지금껏 발전시킨 관계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께 이런 역사적 순간 만들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있는 시간을 저는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만남이 이루어 짐으로써 조미 관계 게선과 발전은 물론 미국이 세계에 끼쳤던 악행들이 멈추고 인류가 평화 속에서 자주를 신념으로 공동번영 할  것으로 예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 국무위원장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