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민심의 투쟁 열기가

이정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2/04 [16:04]

사진으로 보는 민심의 투쟁 열기가

이정섭 기자 | 입력 : 2020/02/04 [16:04]

  © 자주일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기관지인 우리민족끼리는 4'사진으로 보는 민심의 투쟁 열기'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보도는 다음과 같다. (편집자 주)

 

최근 남조선에서 친미 굴종 행위를 반대하는 투쟁 열기가 부쩍 높아가고 있다.

 

얼마 전 한국대학생진보연합과 참여연대를 비롯한 90여 개의 시민사회 단체들과 각 계층 인민들은 청와대와 서울구치소 앞에서 호르무즈 파병 규탄대회미 대사관저 투쟁 애국 대학생 석방대회등을 열고 비굴한 친미 굴종 행위를 단죄 규탄하는 투쟁을 벌이었다.

 

호르무즈 파병 규탄 긴급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은 호르무즈해협파병은 미국의 패권전쟁, 침략전쟁에 남조선의 청장년들을 총알받이로 섬겨 바치는 친미 굴종 행위, 반민족적 망동이라고 단죄하면서 그 어떤 이유로도 해외파병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같은 날 서울구치소 앞에서 진행된 미 대사관저 투쟁 애국 대학생 석방대회에서도 대학생들을 비롯한 각 계층 인민들은 서울주재 미국대사관이라는 금기의 담을 넘는 투쟁으로 민족의 자존심을 높인 4명의 대학생들에게는 죄가 없으며 당장 무죄 석방시켜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대미 추종, 친미 굴종의 길이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해치는 매국 반역의 길, 치욕과 죽음의 길이라는 것은 지나온 70여 년의 수치스러운 남조선 역사가 새겨주는 피의 교훈이다.

 

하기에 지금 남조선 인민들은 수치스러운 친미 굴종 행위를 한결같이 규탄하면서 미국의 지배와 예속을 끝장내고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을 되찾기 위한 정의로운 투쟁을 더욱 줄기차게 벌여나가고 있는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전원회의에 관한 보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