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천년숙적 일본 범죄 의 불의 용납 없다

이정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7/21 [06:25]

조선, 천년숙적 일본 범죄 의 불의 용납 없다

이정섭 기자 | 입력 : 2019/07/21 [06:25]

 

조선, 천년숙적 일본에 민족의 강안함 보여야 한다

 

▲     © 자주일보



조선은 연일 천년숙적 일본 반동들의 남한에 대한 겅제 보복을 비판하는 논평을 쏟아냈다.

 

조선의 대외 매체인 조선중앙통신 은 '정치적 이속을 챙기려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조치'라는 제목의 논평을 게재했다.

 

논평은 다음과 같다.

 

 

(평양 719일발 조선중앙통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둘러싸고 남조선에서 반일 기운이 급격히 높아 가고 있는 속에 16일 일본 내각 관방 장관이 나서서 안전보장을 목적으로 수출관리를 적정하게 실시하기 위한 것으로서 그 어떤 보복 조치가 아니라고 설명 하였다.

 

이것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판결과 대북 전략물자 불법수출 의혹등 일본이 수출규제 배경으로 제시 하였던 문제들에 대한 각계의 격렬한 비난과 규탄을 의식한 애매모호한 변명이 아닐 수 없다.

 

구태여 일본 당국자들의 말을 빈다면 왜 하필 현 시점에서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 하였는가 하는 것이다.

 

현재 일본은 대외적으로는 조선 반도와 지역의 평화 흐름에서 완전히 밀려나 심각한 외교적 고립에 직면 하였으며 대내적으로는 참의원 선거라는 중대한 정치 일정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금이야말로 일본 정객들에게 있어서 중요한 정치적 고비라고 할 수 있다.

 

남을 희생시켜 제 이속을 채우는데 이골이 난 일본 반동들은 지역 구도에서 제일 약한 고리, 호락호락한 존재인 남조선을 제물로 삼아 대내외 통치 위기를 모면하려고 하고 있다.

 

수출규제 조치로 남조선을 압박하여 조선반도 평화 기류를 파괴하고 저들의 군국주의 야망 실현에 유리한 정치적 환경을 마련하자는 것이다.

 

나아가서 무역규제 조치 확대로 남조선 경제를 타격하여 당국에 대한 남조선 민중의 불만을 야기 시키고 궁지에 몰린 친일 매국 세력에게 재집권의 길을 열어 주자는 중장기적인 목적도 깔려 있다.

 

뿐만 아니라 남조선 일본 관계 악화를 바라지 않는 상전을 자극하여 조선반도 문제에서 밀려난 저들의 이익을 중시 받도록 하자는 데도 치밀히 타산 된 일본의 속심이 있다.

 

일본 반동들은 또한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를 통해 자국내 우익 세력들의 결속과 지지에도 영향을 줌으로써 참의원 선거를 손 쉽게 치르고 헌법 개정을 비롯한 저들의 숙망을 기어이 실현해 보려 하고 있다.

 

여기에 바로 남조선 일본 관계 악화로 입는 손해를 보상하고도 남을 만한 일본의 정치 외교적 이익이 있다.

 

지금 남조선 언론들과 각계층 시민사회 단체들은 일본의 파렴치한 흉심을 폭로 단죄하고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에 항거하는 투쟁을 과감히 벌리고 있다.

 

이는 남조선을 저들의 불순한 정치적 야욕 실현의 희생물로 삼아 조선 반도와 지역의 소중한 평화를 해치려는 일본 반동들에 대한 민심의 치솟는 증오와 분노의 폭발이다.

 

온 겨레는 이번 기회에 천년숙적에게 정의를 사랑하고 불의를 용납치 않는 조선 민족의 강인한 기상과 본 때를 똑똑히 보여 주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 국무위원장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