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녘 형제들을 기다리며

나도 터질 것 같은 마음으로 기다리겠습니다.

이윤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7/26 [21:19]

북녘 형제들을 기다리며

나도 터질 것 같은 마음으로 기다리겠습니다.

이윤섭 기자 | 입력 : 2019/07/26 [21:19]

▲ 황필구 선생의 육촌 동생과 함께     ©자주일보

 

 

 

북녘 형제들을 기다리며 

 

 

 

 

북두칠성과 북극성을            

머리에 이고 사는 형제들이여,                               

내 망부석이 될 것 같은 마음으로           

기다리는 형제들이여,                       

금은보석보다,              

세상의 모든 돈보다 더 사랑하는 형제들이여!       

언제쯤 오시겠는가,               

언제쯤  만날 수 있겠는가?                     

 

강물 흐르는 가슴으로  

기다렸으므로,               

가시덤불 우거진 가슴으로            

기다렸으므로        

그대들이 오신다는 소식만 들으면                    

밤길이 될 때까지 참조하여                

꽃다발 들고, 꽃등  들고    

백 리 밖까지,                

천 리 밖까지      

마중 나가겠습다.   

 

그대들이 여기 오시면  드리려고    

나의 모든 것 준비해 놓았느니                 

아무 걱정 마시고             

불행 같은 것 생각하지 마시고   

즐겁고 기쁜 마음을로 오십시오  

행복한 마음을로 오십시오     

나도 터질 것 같은 마음으로 기디리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 국무위원장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
1/5
시와소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