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전쟁 협정은 시급히 폐기 되어야 한다

민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8/01 [06:37]

조선, 전쟁 협정은 시급히 폐기 되어야 한다

민병수 기자 | 입력 : 2019/08/01 [06:37]

 전쟁 협정은 시급히 폐기 되어야 한다

▲     © 자주일보


--조선중앙통신사 논평--

조선의 대외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731일발 보도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전쟁협정이라며 시급히 폐기해야 한다는 논평을 냈다.

 

조선중앙통신사 논평은 "최근 남조선 각계에서 일본과 체결한 군사정보 보호 협정의 폐기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강하게 울려 나오고 있다""남조선정부가 본 협정의 재검토를 공식 언명한 가운데 민주개혁 정당들이 그를 환영해 나서고 민주노총을 비롯한 진보적 단체들은 냉전 시대의 산물은 응당 폐기해야 한다고 하면서 지지를 표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사 논평은 "지난 세기 우리 민족 앞에 추악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일말의 반성은 고사하고 죄악에 죄악을 덧쌓는 짓만 해대고 있는 일본 반동들에 대한 분노와 항거의 표시"라고 반발했다.

 

통신사 논평은 "남조선 일본 군사정보 보호 협정은 일본이 남조선을 저들의 재침 책동에 깊숙이 끌어들이기 위해 박근혜 패당과 공모 결탁하여 조작한 것으로서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엄중히 위협하는 위험천만한 전쟁 협정"이라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논평은 "협정의 체결로 일본 반동들은 상호주의 원칙의 미명 하에 남조선으로부터 다양한 군사 비밀 정보, 특히 보다 폭 넓은대북 군사 정보를 속속들이 빨아들일 수 있게 되었다"면서 "대동아 공영권의 옛 꿈을 실현하기 위한 해외 침략의 첫 과녁으로 조선반도를 정해 놓고 재침의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일본 반동들에게 대북 군사정보가 어떤 목적으로 쓰이리라는 것은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고 역설했다.

 

, "최근 년간 일본이 북조선 위협타령을 더욱 쉴 새 없이 늘어놓으며 헌법 개악과 무력증강, 해외 팽창 책동에 광분하고 있는 것은 다 협정의 가동과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일본이 한쪽으로는 강제징용 범죄에 대한 배상 판결과 관련하여 남조선에 보복 조치를 취하고 다른 한쪽으로는 그 무슨 안보 협력을 운운하며 협정의 연장을 주장해 나서고 있는 것도 남조선 일본 관계 악화에는 상관없이 저들의 정치 군사적 잇속을 챙기려는 음흉한 속심의 발로"라고 폭로했다.

 

아울러 "남조선 일본 군사정보 보호 협정이야말로 조선반도를 타고 앉고 나아가서 지역전체를 거머쥐려는 섬나라 위정자들의 침략 야망이 진하게 배어 있는 위험천만한 조약"이라고 단죄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이 협정으로 남조선에 들이닥칠 파멸의 위험 또한 자못 심각하다는 데 있다""알려진 바와 같이 지금 일본은 과거 범죄 청산 등 여러 문제에서 남조선을 자극하는 행위들을 꺼리낌없이 감행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보도는"만인이 규탄하는 죄악의 역사를 공공연히 찬미하고 지어 몇 푼의 돈으로 그 것을 무마해 치우려고 날뛴 파렴치한들, 수출규제 조치로 남의 숨통을 조이는 짓도 서슴치 않는 자들에게 그 무슨 정보를 섬겨 바친다는 것 자체가 날강도 앞에 알몸으로 나서는 것과 다를바 없는 자살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논평은 "제반 사실은 남조선 일본 군사정보 보호 협정이 우리 민족과 지역 나라 인민들에게 백해무익한 평화 파괴 협정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전쟁협정, 평화 파괴 협정은 시급히 폐기 되여야 한다"고 천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 국무위원장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