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 반일 분노 일본대사관 앞 '촛불'든다

김영승 기자 | 기사입력 2019/08/02 [21:12]

시민들 반일 분노 일본대사관 앞 '촛불'든다

김영승 기자 | 입력 : 2019/08/02 [21:12]

 

시민들 반일 분노 일본대사관 앞 '촛불'든다

 

 

▲     © 자주일보

 

일본이 2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자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전국의 682개 시민단체가 모여 만든 '아베 규탄 시민행동'"화이트리스트 한국배제 아베정권 규탄한다"라는 제목의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시민들은 "일본이 자신들의 침략과 식민지배의 역사를 반성하기는커녕 동아시아 평화체제의 시대적 추세에 역행해 군사대국화를 계속 추진하고, 우리나라를 자신들의 경제군사 적 하위 상대로 길들이겠다는 속내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면서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당장 철회하라'라고 요구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지금 당장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를 폐기해야 한다"면서 "일본 아베 일당이 대한민국을 안보에 위협되는, 신뢰할 수 없는 나라라고 밝히면서 2차 추가 공격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굳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베 정권의 궁극적 목표는 전쟁 가능 국가로의 개헌"이라면서 "이번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일본이 군국주의로 나가기 위해 발악적 기습을 한 것이다. 우리 국민과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 시민들은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연희 겨레하나 사무총장은 "해방 74년이 지나도록 우리가 일본에 한마디 사죄나 식민지배에 대해 인정조차 받지 못하는 현실도 개탄스러운데 경제 보복 조치까지 나왔다"면서 "이 소식을 들은 강제동원 피해자와 위안부 피해자들은 얼마나 가슴이 무너질 것인지 우려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 같이 분노의 촛불, 정의의 촛불을 들자""과거사를 부정하고 침략을 정당화하며, 한반도 평화를 방해하려는 아베 일당에게 우리 시민들의 힘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들은 3일 오후 7, 구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인근에서 아베규탄 촛불집회를 예고했다. 74주년 광복절인 15일 저녁에도 서울 광화문 광장에 모여 "굴욕의 한일관계를 청산하자"라는 의미로 '다시 한 번 촛불을 들어야 한다'라고 결의했다.

 

시민단체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즉각 파기하라"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한국YMCA, 흥사단 등 682개 단체 소속 회원들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아베 정권을 규탄하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전문이 옮겨진 대형 피켓에 '폐기'라고 적힌 붉은색 스티커를 붙이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즉각 파기하라는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경찰은 기자회견 내내 갑작스러운 대사관 진입이나 계란 투척 등 충돌에 대비해 그물과 방패 등을 들고 있었지만, 우려했던 충돌상황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주정된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한국과 일본 사이의 군사정보를 공유하는 협정으로, 협정 종료 의사를 만료 90일 전에 서면으로 통보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1년 연장된다. 올해 연장 시한은 824일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 국무위원장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