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3년 이란 쿠데타에 영국 MI6,미 CIA 개입 확실한 증거

1953년 영국과 미국은 이란의 석유착취 구조를 유지하기 위해 쿠데다 조종

이용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8/04 [15:56]

1953년 이란 쿠데타에 영국 MI6,미 CIA 개입 확실한 증거

1953년 영국과 미국은 이란의 석유착취 구조를 유지하기 위해 쿠데다 조종

이용섭 기자 | 입력 : 2020/08/04 [15:56]

1953년 이란 쿠데타에 영국 MI6,미 CIA 개입 확실한 증거

 

이란의 메흐르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은 이란에서 석유를 착취하기 위해 당시 민주정부를 이끌고 있던 지도자 모함마드 모싸데그흐 내각을 전복시키고 샤 팔라흐비를 왕좌에 올려세우기 위해 쿠데타를 조종하였으며, 대규모 시위와 폭동을 진행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제공하였다. 

 

당시 해당 계획을 조종하는 데에는 영국의 대외첩보 조직인 MI6와 미국의 중앙정보국(CIA)가 협력하여 동원되었다.

 

관련 사실을 이란의 메흐르통신이 8월 2일 자에서 “1953년 쿠데타에서 MI6의 흔적을 증명하는 증거”라는 제목으로 관련된 사실을 상세하게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1958년 처음으로 나온 실록(기록물-다큐멘터리)은 이란에서 28 모르다드 쿠데타로 알려진 1953년에 있었던 이란 쿠데타에서 영국의 간첩(스파이)이 한 역할을 확인해주는 증거를 보여준다.

 

메흐르통신은 “(영국의)가디언이 일요일에 보도한 바와 같이 중동을 영구적으로 변화시킬 쿠데타를 이끈 영국의 비밀 요원의 숨겨진 역할은 1985년 관찰자(옵저버) 소식 기사(뉴스 기자)가 억압된 이후 처음으로 공개되었다.”라고 하여 당시 이란의 쿠데타를 조종하는데 직접 참여하였던 영국의 대외 첩보조직 MI6 요원이었던 자의 말을 보도한 영국이 가디언을 인용하여 전하였다.

 

이어서 메흐르통신은 《"MI6와 CIA가 쿠데타를 계획하기 위해 어떻게 힘을 합쳤는가"라는 제목의 보도는 5월 26일에 기사가 게재되었지만 신속하게 사라지게 된다. 1953년에 MI6 요원인 노먼 다비시레는 그 나라(이란)의 통치자로 샤(팔라흐비)를 복귀시키기 위해 비밀스럽고 폭력적인 작전을 수행하였다는 사실을 폭로하였다. 그러나 그 신문이 발행된 지 몇 일밖에 지나지 않아 영국이 벌인 작전과 다비시레의 정체성에 대한 모든 새로운 증거들은 공개 토론에서 사라졌다.》라고 하여 쿠데타를 조종하는 데 참여하였던 영국 첩보 조직의 요원이 폭로한 내용들이 당시 언론에 기사가 나갔지만 영국의 배후 탄압으로 사라진 사실을 전하였다.

 

한편 메흐르통신은 “1953년 쿠데타의 배경은 오랫동안 국제적인 의혹과 추측을 가져오는데 주요한 원인이 되었다. 윈스턴 처칠 총리는 이란의 석유 산업에 있어 영국의 이익을 위협하였기 때문에 이란의 첫 번째 민주적인 지도자 모함마드 모싸데그흐의 통치를 반대하였다. 샤 레자 팔라비가 다시 다시 왕좌에 복귀하기를 기대하였던 중앙정보국( CIA)과 함께 업무를 하면서 MI6는 모싸데그흐가 전복되게 하기 위한 것 이상의 짓을 자행하였던 것이 확실해졌다.”라고 하여 영국이 자신들이 장악하고 있던 이란의 석유 산업에서 얻는 이익을 지키기 위해 영국의 대외 첩보조직인 MI6를 동원한 사실을 전하였다.

 

해당 쿠데타를 조종하는데 MI6와 CIA(중앙정보국)을 동원하는데에서 영국의 최고 지도자인 윈스턴 처칠의 의사가 주요하게 작용을 한 사실을 실로 충격적이라고 할 수 있다.

 

또 위 기사의 내용 중에 “샤 레자 팔라비가 다시 다시 왕좌에 복귀하기를 기대하였던 중앙정보국( CIA)과 함께 업무를 하면서 MI6는 모싸데그흐가 전복되게 하기 위한 것 이상의 짓을 자행하였던 것이 확실해졌다.”라는 부분은 1979년 이란에서 이슬람 혁명 이전까지 왕정이 지속이 되었는지를 이해하는데 대단히 중요하다.

 

메흐르통신은 “2020년 6월 워싱턴 기록보관소에서 발견된 문서는 쿠데타 전에 샤(팔라비)가 이란에 머무를 수 있도록 하기위해 어떻게 설득할 것인지에 대해 잘 못 사용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이름이 있다. 이제 쿠데타 53호는 영국이 반란을 조종하고 납치, 고문, 그리고 시위자들이 테헤란 거리로 나가는데 드는 비용을 지불한 확실한 경우라고 가디언이 보도하였다.”라고 하여 관련 내용을 담은 자료가 발견된 사실과 그 자료에 담겨져 있는 내용들에 대해 전하였다.

 

메흐르통신의 보도에 의하면 당시 “이제 쿠데타 53호는 영국이 반란을 조종하고 납치, 고문, 그리고 시위자들이 테헤란 거리로 나가는데 드는 비용을 지불한 확실한 경우라고 가디언이 보도하였다.” 이는 당시 영국이 외국에서 어떻게 처보조직을 운영하였으며, 그 조직의 임무는 쿠데타와 반란을 조종하고 납치, 고문, 시위자들이 거리에서 시위를 벌이는데 소요되는 비용 등을 제공하였다. 참으로 악랄하기 그지 없는 영국이 아닐 수가 없다.

 

참고로 아직까지도 검은 그림자 세력(Deep State, 프리메이슨, 유대 일루미나티)의 본부는 영국 런던의 한 복판에 있으며, 그 곳은 일반인들의 진입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검은 그림자 세력의 본부(롯 쉴드-로즈챠일드 가문)가 영국 런던의 한 복판에 있다는 것은 결국 아직까지 실질적으로 세계를 지배하는 것은 미국이 아닌 영국이라는 사실을 분명하게 증명해주는 것이다. 미국은 실제 상에 있어서는 돌격대에 불과하다. 실제 미국의 중앙은행으로 잘 못 알려진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실질적인 주인은 미국이 아니라 롯쉴드를 비롯한 검은 그림자세력 9가문의 것이다.(관련 내용을 후일 자주일보에서 연재할 예정)

 

이와 같이 온 누리 질서의 실체는 일반인들이 알고 있는 것과는 완전히 다르다는 사실이다. 바로 본 기사의 내용 역시 위와 같은 내용들을 반영하고 있다. 현재 국제 석유카르텔 역시 검은 그림자세력들이 장악하고 있다. 당시는 현재보다도 더 강력하게 검은 그림자세력들이 석유부분을 장악하고 있었다. 왜 영국이 대외 첩보조직인 MI6를 투입하여 이란의 민주 정부를 전복시키고 군국주의의 상징인 왕권을 가져가려 했는지 그 목적이 분명하다.

 

계속해서 메흐르통신은 ”1953년 8월 영국과 미국 정보기관들은 이란군들에 의한 쿠데타를 시작하여 수도 테헤란 거리의 폭동을 포함하여 연속적인 사건을 일으켰으며, 그로 인해 이란의 모함마드 모사데끄 총리 정부는 전복되었으며, 모사데끄는 체포되었다.“라고 하여 당시 쿠데타와 대규모 폭동과 시위에 의해 이란의 민주 정부를 이끌고 있던 모사데끄가 체포된 사실을 전하였다.

 

메흐르 통신은 ”군법회의(군사 법원)에서 반역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모사데끄는 3년 동안 독방에서 수감생활을 한 후 추방되어 가택연금을 받다가 생을 마감하였다.”라고 하여 이란을 민주적으로 이끌어가고 있던 모사데끄가 생을 마감하기까지 겪은 고통과 그의 말년 삶에 대해 전하였다.

 

메흐르통신의 보도에 의하면 여전히 이란이 영국과 미국에 대한 불신의 이유가 되고 있는 그의 전복은 1979년 이슬람혁명이 성공할 때까지 26년 동안에 걸쳐 샤(팔라흐비)의 지배를 강화해주었으며, 이맘 호메이니가 이끄는 1979년의 이슬람 혁명은 미국이 지원하는 군국주의를 무너뜨렸다.

 

이어서 메흐르통신은 “이란 총리는 1951년 움직임에서 이란의 석유산업을 국유화하는데 결정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였는데, 당시에는 현재 영국 석유회사(British Petroleum - BP)로 알려진 영국 소유의 앵글로 - 이란 석유회사가(Anglo-Iranian Oil Company - AIOC) 주로 통제관리 하였었다.”라고 하여 왜 당시 영국이 이란에서 쿠데타를 조종하여 일으키게 하였는지 그 목적이 명백한 사실을 전하였다. 즉 그것은 이란의 석유를 착취하기 위해 그러한 망동을 조종하고 지휘하였던 것이다.

 

메흐르통신도 “전문가들은 28일 모라드 쿠데타가 이란에서 꾸려진 군국주의가 서방 국가들의 석유 이익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고 말했다.”라고 하여 석유 착취 목적으로 쿠데타를 조종하였다는 사실을 전하였다.

 

마지막으로 메흐르통신은 《악명 높은 쿠데타 이후 60년이 지난 후 미국 중앙정보국( Central Intelligence Agency - CIA)은 2013년 8월 쿠데타에서 워싱턴의 역할을 확인 해주는 문서를 공개(원문-발표)하였다. "모사데끄와 그의 내각을 전복시킨 쿠데타는 (미국)정부의 최고위급에서 기안되고 승인된 미국 외교 정책의 움직으로서 중앙정보국의 지휘 아래 수행되었다."라는 사실을 중장정보국의 역사의 한 간단한 부분에서 읽혀진다.》라고 하여 당시 쿠데타와 대규모 시위와 폭동은 영국의 대외 첩보조직인 MI6와 중앙정보국(CIA)이 협력하여 조종하였다는 사실을 전하였다.

 

 

----- 번역문 전문 -----

 

정치       2020년 8월 2일, 오후 7시 31분 

 

1953년 쿠데타에서 MI6의 흔적을 증명하는 증거

 

▲ 이란의 메흐르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은 이란에서 석유를 착취하기 위해 당시 민주정부를 이끌고 있던 지도자 모함마드 모싸데그흐 내각을 전복시키고 샤 팔라흐비를 왕좌에 올려세우기 위해 쿠데타를 조종하였으며, 대규모 시위와 폭동을 진행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제공하였다.  © 이용섭 기자

 

테헤란, 8월 2일, 메흐르통신(MNA) – 1958년 처음으로 나온 실록(기록물-다큐멘터리)은 이란에서 28 모르다드 쿠데타로 알려진 1953년에 있었던 이란 쿠데타에서 영국의 간첩(스파이)이 한 역할을 확인해주는 증거를 보여준다.

 

(영국의)가디언이 일요일에 보도한 바와 같이 중동을 영구적으로 변화시킬 쿠데타를 이끈 영국의 비밀 요원의 숨겨진 역할은 1985년 관찰자(옵저버) 소식 기사(뉴스 기자)가 억압된 이후 처음으로 공개 되었다.

 

"MI6와 CIA가 쿠데타를 계획하기 위해 어떻게 힘을 합쳤는가"라는 제목의 보도는 5월 26일에 기사가 게재되었지만 신속하게 사라지게 된다. 1953년에 MI6 요원인 노먼 다비시레는 그 나라(이란)의 통치자로 샤(팔라흐비)를 복귀시키기 위해 비밀스럽고 폭력적인 작전을 수행하였다는 사실을 폭로하였다. 그러나 그 신문이 발행된 지 몇 일밖에 지나지 않아 영국이 벌인 작전과 다비시레의 정체성에 대한 모든 새로운 증거들은 공개 토론에서 사라졌다.

 

1953년 쿠데타의 배경은 오랫동안 국제적인 의혹과 추측을 가져오는데 주요한 원인이 되었다. 윈스턴 처칠 총리는 이란의 석유 산업에 있어 영국의 이익을 위협하였기 때문에 이란의 첫번째 민주적인 지도자 모함마드 모싸데그흐의 통치를 반대하였다. 샤 레자 팔라비가 다시 다시 왕좌에 복귀하기를 기대하였던 중앙정보국( CIA)과 함께 업무를 하면서 MI6는모싸데그흐가 전복되게 하기 위한 것 이상의 짓을 자행하였던 것이 확실해졌다. 

 

2020년 6월 워싱턴 기록보관소에서 발견된 문서는 쿠데타 전에 샤(팔라비)가 이란에 머무를 수 있게 하기 위해 어떻게 설득할 것인지에 대해 잘 못 사용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이름이 있다. 이제 쿠데타 53호는 영국이 반란을 조종하고 납치, 고문, 그리고 시위자들이 테헤란 거리로 나가는데 드는 비용을 지불한 확실한 경우라고 가디언이 보도하였다. 

 

1953년 8월 영국과 미국 정보기관들은 이란군들에 의한 쿠데타를 시작하여 수도 테헤란 거리의 폭동을 포함하여 연속적인 사건을 일으켰으며, 그로 인해 이란의 모함마드 모사데끄 총리 정부는 전복되었으며, 모사데끄는 체포되었다.

 

군법회의(군사 법원)에서 반역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모사데끄는 3년 동안 독방에서 수감생활을 한 후 추방되어 가택연금을 받다가 생을 마감하였다.

 

여전히 이란이 영국과 미국에 대한 불신의 이유가 되고 있는 그의 전복은 1979년 이슬람혁명이 성공할 때까지 26년 동안에 걸쳐 샤(팔라흐비)의 지배를 강화해주었으며, 이맘 호메이니가 이끄는 1979년의 이슬람 혁명은 미국이 지원하는 군국주의를 무너뜨렸다.

 

이란 총리는 1951년 움직임에서 이란의 석유산업을 국유화하는데 결정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였는데, 당시에는 현재 영국 석유회사(British Petroleum - BP)로 알려진  영국 소유의 앵글로 - 이란 석유회사가 ( Anglo-Iranian Oil Company - AIOC) 주로 통제관리하였었다.

 

전문가들은 28일 모라드 쿠데타가 이란에서 꾸려진 군국주의가 서방 국가들의 석유 이익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고 말했다.

 

악명 높은 쿠데타 이후 60년이 지난 후 미국 중앙정보국( Central Intelligence Agency - CIA)은 2013년 8월 쿠데타에서 워싱턴의 역할을 확해주는 문서를 공개(원문-발표)하였다.

 

"모사데끄와 그의 내각을 전복시킨 쿠데타는 (미국)정부의 최고위급에서 기안되고 승인된 미국 외교 정책의 움직으로서 중앙정보국의 지휘 아래 수행되었다."라는 사실을 중장정보국의 역사의 한 간단한 부분에서 읽혀진다.

 

 

MNA/PR

 

News Code 161767

 

 

----- 원문 전문 -----

 

Politics       Aug 2, 2020, 7:31 PM

 

Evidence proves MI6 footprint in 1953 coup

 

▲ 이란의 메흐르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은 이란에서 석유를 착취하기 위해 당시 민주정부를 이끌고 있던 지도자 모함마드 모싸데그흐 내각을 전복시키고 샤 팔라흐비를 왕좌에 올려세우기 위해 쿠데타를 조종하였으며, 대규모 시위와 폭동을 진행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제공하였다.     ©이용섭 기자

 

TEHRAN, Aug. 02 (MNA) – For the first time as of 1958, a documentary reveals evidence confirming a British spy’s role in the 1953 Iranian coup d'état, known in Iran as the 28 Mordad coup d'état.

 

As The Guardian reported on Sunday, the hidden role of a British secret service officer who led the coup that permanently altered the Middle East is to be revealed for the first time since an Observer news story was suppressed in 1985.

 

The report, headlined “How MI6 and CIA joined forces to plot Iran coup”, appeared in the 26 May edition but was swiftly quashed. It exposed the fact that an MI6 man, Norman Darbyshire, had run a covert and violent operation to reinstate the Shah of Iran as ruler of the country in 1953. Yet just a few days after the newspaper came out, all fresh evidence of this British operation and of Darbyshire’s identity disappeared from public debate.

 

The background to the 1953 coup d’etat has long been the cause of international suspicion and conjecture. Prime Minister Winston Churchill opposed the rule of the country’s first democratic leader, Mohammad Mossadegh, largely because it threatened Britain’s interests in Iran’s oil industry. Working with the CIA, who also hoped to see the Shah Reza Pahlavi back on the throne, it is now clear that MI6 did much more than agitate for Mossadegh to be overthrown.

 

In June 2020, documents found in a Washington archive showed how Queen Elizabeth II’s name was mistakenly used to persuade the Shah to stay in Iran prior to the coup. Coup 53 now makes a clear case that the British were orchestrating an uprising, going as far as kidnapping, torturing, and paying for protesters to go out on to the streets of Tehran, The Guardian reported.

 

In August 1953, the British and American intelligence agencies initiated a coup by the Iranian military, setting off a series of events, including riots in the streets of the capital, Tehran, which led to the overthrow and arrest of the time Iranian Prime Minister Mohammad Mosaddeq.

 

Mosaddeq, who was convicted of treason by a court-martial, served three years in solitary confinement and then died under house arrest in exile in 1967.

 

His overthrow, which is still given as a reason for the Iranians' mistrust of the UK and the US, consolidated the Shah's rule for the following 26 years until the victory of the Islamic Revolution in 1979, led by Imam Khomeini, which toppled the US-backed monarchy.

 

The Iranian premier had played a key role in the country’s 1951 movement that resulted in the nationalization of Iran’s oil industry, which had been mainly controlled by the British-owned Anglo-Iranian Oil Company (AIOC), now known as BP.

 

Experts say the 28 Mordad coup, was aimed at making sure the Iranian monarchy would safeguard the West's oil interests in the country.

 

Six decades after the notorious coup, the US Central Intelligence Agency (CIA) for the first time published a document in August 2013 which confirmed Washington’s role in the coup d’état. 

 

"The military coup that overthrew Mosaddeq and his National Front cabinet was carried out under CIA direction as an act of US foreign policy, conceived and approved at the highest levels of government," reads a brief segment from an internal CIA history.

 

MNA/PR

 

News Code 161767

  • 도배방지 이미지

위대한 승리자들의 위훈은 영원불멸할것이다 김정은 위원장 연설
1/5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5' and wdate > 1598658240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