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도간 뛰르끼예는 ‘그리스를 무너뜨릴’ 군사력 보유 주장

뛰르끼예는 EU가 중재한 회담에 참여하지 않는 그리이스를 비난

이용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9/07 [16:48]

에르도간 뛰르끼예는 ‘그리스를 무너뜨릴’ 군사력 보유 주장

뛰르끼예는 EU가 중재한 회담에 참여하지 않는 그리이스를 비난

이용섭 기자 | 입력 : 2020/09/07 [16:48]

에르도간 뛰르끼예는 ‘그리스를 무너뜨릴’ 군사력 보유 주장

 

최근 뛰르끼예와 그리이스는 지중해 동부 사이프러스 근해에 매장되어 있는 석유를 체굴하려는 뛰르끼예의 시도로 인해 일촉즉발은 전쟁 위기에 휩싸여 있다.

 

레바논의 알 마스다르는 9얼 6일 자에서 “에르도간 그리스 위협: 뛰르끼예는 ‘부도덕한 지도를 찢어버릴“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다.”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실을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뛰르끼예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간 대통령은 그리스가 현재 진행중인 지중해 동부에서의 분쟁에 대한 회담을 거부하지 말하고 경고하였으며, 그렇지 않으면 아테네는 이 지역에서 자신들의 이이글 보호하려는 앙카라의 단호한 결의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그는 "그들은 정치와 외교적 언어를 이해하거나 고통스러운 경험을 현장에서 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스다르는 《계속해서 에르도간은 사이프러스(키스러스) 해안의 바다에 대한 주장에 대해 국제적인 인식(인청)이 부족함을 분명하게 지적하면서 뛰르끼예는 뛰르끼예에 가해지는 부도덕한 (그리이스의)지도와 문서들을 찢어버릴 수 있는 충분한 "정치, 경제, 군사적 힘"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하는 언급을 하였다.(그리이스를 멸망시킬 수 있는 정치, 경제, 군사적 힘을 보유하고 있다는 말이다.)》라고 하여 뛰르끼예가 그리이스를 붕괴시킬 수 있는 정치, 경제, 군사적 힘을 가지고 있다면서 그리이스를 위협한 에르도간의 말을 전하였다.

 

보도에 의하면 뛰르끼예는 실패한 회담에 대한 "거짓말을 하는 아테네를 비난하였다.

 

마스다르는 《대통령의 발언은 나토 사무총장 젠스 스톨텐베르그가 앞서 발표한 지중애 문제에 대해 뛰르끼예와 혀방에 그리이스가 동의하지 않았다고 말했을 때 메블루트 까부소글루 뛰르끼예 외교부 장과나이 그리스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나왔다.》라고 하여 유럽연합 사무통장이 뛰르끼예와 그리이스 간의 회담을 중재하였으나 그리이스가 참가하지 않았으면서 그 책임을 다른 데로 돌리고 있는데 대해 뛰르끼예가 비난을 한 후 에르도간이 그리이스를 위협한 사실을 전하였다.

 

이어서 마스다르는 “그는 처음에 아테네는 나토 사무총장이 주도한 회담에 참여하기로 동의를 하였지만 나중에 자신들의 입장을 바꾸었다고 주장하였다. 그리이스 관리들은 뛰르끼예가 분쟁 해역에서 모든 군함을 철수할 경우에만 협상에 동의할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하여 처음에는 회담에 참여하겠다고 하였으면서 후에 해당 해역에서 뛰르끼예의 군함들이 철수 할 경우에만 회담에 참여하겠다고 입장을 바꾼 그리이스의 태도를 전하였다.

 

계속해서 마스다르는 “스톨텐베르그의 노력은 뭍혀있는 자원을 두고 두 나라 간에 긴장이 증가는 가운데 양국이 이 지역에 군대를 배치한 사이프러스 인근 지중해 동부 지역의 긴장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었다.”라고 하여 유럽연합 사무총장 스톨텐베르그는 두 나라 사이에 조성되어 있는 긴장을 온화시키기 위해 회담을 중재한 사실을 전하였다.

 

마지막으로 마스다르는 “앙카라는 인정받지 못하는 북 사이프러스 공화국과의 합의에 근거하여 사이프러스 연안 해역의 일부에 대한 배타적 경제수역에 대한 권리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아테네는 이러한 주장을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분쟁에서 대부분의 유럽연합 국가들은 엽합의 회원국을 지지하고 있다.(유럽연합 회원국인 그리이스를 지지하고 있다는 말이다.)”라고 하여 유럽연합 대부분의 회원국들은 뛰르끼예를 견재하는 의미에서 그리이스를 지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였다.

 

 

----- 번역문 전문 -----

 

에르도간 그리스 위협: 뛰르끼예는 ‘부도덕한 지도를 찢어버릴'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다.

 

편집국 – 2020년 9월 6일

 

▲ 최근 뛰르끼예와 그리이스는 지중해 동부 사이프러스 근해에 매장되어 있는 석유를 체굴하려는 뛰르끼예의 시도로 인해 일촉즉발은 전쟁 위기에 휩싸여 있다.  © 이용섭 기자


뛰르끼예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간 대통령은 그리스가 현재 진행중인 지중해 동부에서의 분쟁에 대한 회담을 거부하지 말하고 경고하였으며, 그렇지 않으면 아테네는 이 지역에서 자신들의 이이글 보호하려는 앙카라의 단호한 결의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그는 "그들은 정치와 외교적 언어를 이해하거나 고통스러운 경험을 현장에서 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에르도간은 사이프러스(키스러스) 해안의 바다에 대한 주장에 대해 국제적인 인식(인청)이 부족함을 분명하게 지적하면서 뛰르끼예는 뛰르끼예에 가해지는 부도덕한 (그리이스의)지도와 문서들을 찢어버릴 수 있는 충분한 "정치, 경제, 군사적 힘"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하는 언급을 하였다.(그리이스를 멸망시킬 수 있는 정치, 경제, 군사적 힘을 보유하고 있다는 말이다.)

 

뛰르끼예는 실패한 회담에 대한 "거짓말을 하는 아테네를 비난하였다.

 

대통령의 발언은 나토 사무총장 젠스 스톨텐베르그가 앞서 발표한 지중애 문제에 대해 뛰르끼예와 혀방에 그리이스가 동의하지 않았다고 말했을 때 메블루트 까부소글루 뛰르끼예 외교부 장과나이 그리스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나왔다.

 

그는 처음에 아테네는 나토 사무총장이 주도한 회담에 참여하기로 동의를 하였지만 나중에 자신들의 입장을 바꾸었다고 주장하였다. 그리이스 관리들은 뛰르끼예가 분쟁 해역에서 모든 군함을 철수할 경우에만 협상에 동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톨텐베르그의 노력은 뭍혀있는 자원을 두고 두 나라 간에 긴장이 증가는 가운데 양  국이 이 지역에 군대를 배치한 사이프러스 인근 지중해 동부 지역의 긴장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었다.

 

앙카라는 인정받지 못하는 북 사이프러스 공화국과의 합의에 근거하여 사이프러스 연안 해역의 일부에 대한 배타적 경제수역에 대한 권리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아테네는 이러한 주장을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분쟁에서 대부분의 유럽연합 국가들은 엽합의 회원국을 지지하고 있다.(유럽연합 회원국인 그리이스를 지지하고 있다는 말이다.)

 

 

----- 원문 전문 -----

 

Erdogan threatens Greece: Turkey has military power to ‘tear up immoral maps’

 

By News Desk -2020-09-06

 

▲ 최근 뛰르끼예와 그리이스는 지중해 동부 사이프러스 근해에 매장되어 있는 석유를 체굴하려는 뛰르끼예의 시도로 인해 일촉즉발은 전쟁 위기에 휩싸여 있다.     ©이용섭 기자

 

Turkish President Recep Tayyip Erdogan has cautioned Greece against turning down the idea of conducting talks on the ongoing eastern Mediterranean dispute, promising that otherwise, Athens will witness Ankara’s determination to protect its interests in the region.

 

“They’re either going to understand the language of politics and diplomacy, or in the field with painful experiences”, he said.

 

Erdogan went on to assure that Turkey possesses sufficient “political, economic, and military power” to “tear up the immoral maps and documents imposed” on the country, in an apparent reference to the lack of international recognition of its claims to patches of water off the Cypriot coast.

 

Turkey Accuses Athens of ‘Lying’ About Botched Talks

 

The president’s comments come in the wake of Turkish Foreign Minister Mevlut Cavusoglu accusing Greece of “lying”, when it said it never agreed to technical talks with Turkey on the Mediterranean issue, which had been earlier announced by NATO Secretary-General Jens Stoltenberg.

 

He claimed that Athens initially agreed to take part in these talks organised by the NATO chief, but later backtracked on their position. Greek officials said they would agree to negotiations with Turkey only if the country withdraws all of its military vessels from the disputed waters.

 

Stoltenberg’s effort was supposed to help tone down tensions in the eastern Mediterranean near Cyprus, where both countries deployed their military in the region amid an escalating row over potential resource deposits.

 

Ankara claims to have exclusive economic zone rights to parts of the offshore waters of Cyprus based on its agreement with the unrecognised Republic of Northern Cyprus. Athens, however, doesn’t recognise these claims, with most EU countries backing their bloc member in the dispute.

  • 도배방지 이미지

위대한 승리자들의 위훈은 영원불멸할것이다 김정은 위원장 연설
1/5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5' and wdate > 1598833594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