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센코 벨라루스에서 시위에 대해 강력하게 미국 비난

루카센코 벨라루스 대통령 베라루스 시위 배후 조종하는 미국 비난

이용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9/09 [15:56]

루카센코 벨라루스에서 시위에 대해 강력하게 미국 비난

루카센코 벨라루스 대통령 베라루스 시위 배후 조종하는 미국 비난

이용섭 기자 | 입력 : 2020/09/09 [15:56]

루카센코 벨라루스에서 시위에 대해 강력하게 미국 비난

 

벨라루스의 현 대통령 루카센코는 현재 자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대규모적인 반정부 시위 특히 반 루카센코 시위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고 강력하게 비난하였다.

 

이에 대해 러시아의 따스통신은 9월 9일 자에서 “루카쎈코는 발라루스에서의 시위에 대해 미국을 비난하였다.”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실을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벨라루스 알렉산더 루카쎈코 대통령은 벨라루스에서 벌어지고 있는 시위에 대해 미국을 비난하면서 미국의 불안은 다른 나라들의 상황을 불안정하게 하기위해 워싱턴이 사용한 (시위)기술 개발의 결과라고 덧붙였다.

 

따스통신은 《"텔레그램 체널에 대해 당신들은 무엇을 알고 있는가? 이 텔레그램 채널을 차단할 수 있는가? 아무도, 심지어 전체 웹을 개발한 사람들도 할 수 없다. 미국인"이라고 그는 러시아 언론인과의 대담에서 말했으며 그 요약문은 러시아(RT) 텔레비전에 게재되었다.》라고 하여 현재 벨라루스에서 대대적이고 대규모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배후에는 미국의 정보당국이 있다는 사실을 암시하는 루카센코 벨라루스 대통령의 말을 전하였다.

 

마지막으로 따스통신은 《"당신들은 그곳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볼 수가 있습니다." 계속해서 그는 미국의 불안에 대해 말했다." 그리고 텔레그램 채널은 거기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그리고 전체적인 이야기를 시작한 것은 그들이었다. 벨라루스가 아니고 러시아도 아니다. - 그들(미국이 하는 짓)은 항상 그렇게 해온 사람들이다. 그리고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라고 하여 현재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시위와 또 그로 인해 조성된 불안정한 것 역시 미국 정보당국이 조종하고 있다는 사실을 암시하는 발언을 한 루카센코의 말을 전하였다.

 

헌재 벨라루스에서는 지난 8월 9일 대통령 선거에서 현 대통령 루카센코가 당선된 후 그를 받아들이지 않은 벨라루스의 대중들이 대대적인 반 정부 및 반 루카센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는 아래 기사에서도 언급하고 있듯이 반 서방, 친 러시아 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현 대통령 루카센코와 그 정부를 무너뜨리고 자신들의 꼭두각시인 스베틀라나 티하노브스카야를 대통령직에 앉혀 벨라루스를 간접 통치하기 위해 배후에서 미국의 중앙정보국, 영국의 대외 첩보조직 MI6 그리고 이스라엘 모사드, 카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의 정보기관들이 협력하여 조종하고 있는 것이 현 벨라루스 대규모 시위의 실체이다.

 

지난 8월 9일 대통령 선거에서 루카센코는80.1%의 득표를 하였고 야당 대선후보였던 스베틀라나 티하노브스카야는 기껏 10.12%의 득표를 하였을 뿐이다. 기껏 10.12%의 득표를 한 야당 대표인 스베틀라나 티까노브스카야가 대선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한 마디로 얼척이 없는 소리이자 행위이다.

 

현재 스베틀라나 티하노브스카야는 시위가 대대적으로 벌어지기 시작하자 소련연방에 무너지자 독립을 하여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의 괴뢰국가로 변한 발트 3국 중 하나인 리투아니아로 도망쳐 그 곳에 머물고 있다.

 

우리는 현재 러시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벨라루스의 사태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야만 한다. 그건 바로 발트 3국의 자신들의 괴뢰국가로 만든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이 친 러시아 정책을 펴고 있는 벨라루스마저 장악하여 러시아를 압박하기 위한 음모에서 현 벨라루스 사태를 조종하고 또 배후에서 지원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유럽연합과 미국 등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은 반 루카센코 성명서를 발표하고 또 벨라루스를 제재하는 행위들을 하면서 벨라루스 현 대통령 루카센코를 물러나게 하려는 정책들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이는 바로 현재 반 정부, 반 루카센코 시위를 벌이고 있는 세력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임은 당연한 것이다.

 

참으로 교활하고 악랄하기 그지 없는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이 아닐 수가 없다.

 

 

----- 번역문 전문 -----

 

9월 9일, 01시 00분

 

루카쎈코는 발라루스에서의 시위에 대해 미국을 비난하였다.

 

텔레그램 체널이 벨라루스에서 그 (시위를 주도하는)역할을 이끌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 벨라루스의 현 대통령 루카센코는 현재 자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대규모적인 반정부 시위 특히 반 루카센코 시위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고 강력하게 비난하였다.  © 이용섭 기자

 

민스크, 9월 8일. /따스/. 벨라루스 알렉산더 루카쎈코 대통령은 벨라루스에서 벌어지고 있는 시위에 대해 미국을 비난하면서 미국의 불안은 다른 나라들의 상황을 불안정하게 하기위해 워싱턴이 사용한 (시위)기술 개발의 결과라고 덧붙였다.

 

"텔레그램 체널에 대해 당신들은 무엇을 알고 있는가? 이 텔레그램 채널을 차단할 수 있는가? 아무도, 심지어 전체 웹을 개발한 사람들도 할 수 없다. 미국인"이라고 그는 러시아 언론인과의 대담에서 말했으며 그 요약문은 러시아(RT) 텔레비전에 게재되었다.

 

"당신들은 그곳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볼 수가 있습니다." 계속해서 그는 미국의 불안에 대해 말했다." 그리고 텔레그램 채널은 거기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그리고 전체적인 이야기를 시작한 것은 그들이었다. 벨라루스가 아니고 러시아도 아니다. - 그들(미국이 하는 짓)은 항상 그렇게 해온 사람들이다. 그리고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 원문 전문 -----

 

9 SEP, 01:00

 

Lukashenko blames US for protests in Belarus

 

Telegram channels are playing a leading role there, he said

 

▲ 벨라루스의 현 대통령 루카센코는 현재 자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대규모적인 반정부 시위 특히 반 루카센코 시위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고 강력하게 비난하였다.     ©이용섭 기자

 

MINSK, September 8. /TASS/. Belarusian President Alexander Lukashenko has blamed the United States for protests in his country, adding that the unrest in the United States was the result of the development of techniques used by Washington to destabilize the situation in other countries.

 

"What do you do about Telegram channels? Can you block these Telegram channels? No one can, even those who invented this entire web. The Americans," he said in an interview with Russian journalists, extracts of which was published by the RT television channel.

 

"You can see what is going on there," he went on to say referring to the unrest in the United States. "And Telegram channels are playing a leading role there. And it was them to start the whole story, and did it long ago. Not Russia, not Belarus - it is they who have been doing it all the time. And now they have what they have. Whatever! And we are reaping the fruits of it.".have what they have. Whatever! And we are reaping the fruits of it.".

  • 도배방지 이미지

위대한 승리자들의 위훈은 영원불멸할것이다 김정은 위원장 연설
1/5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5' and wdate > 1598111045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