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출된 문서 영국이 수리아 테러집단 대규모 지원 폭로

영국은 수리아 악마화를 위해 대규모로 선전전을 벌였다.

이용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0/01 [15:17]

유출된 문서 영국이 수리아 테러집단 대규모 지원 폭로

영국은 수리아 악마화를 위해 대규모로 선전전을 벌였다.

이용섭 기자 | 입력 : 2020/10/01 [15:17]

유출된 문서 영국이 수리아 테러집단 대규모 지원 폭로

 

최근 유출된 영국 외교부의 문서들에 따르면 영국이 수리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테러집단들을 대규모로 지원하면서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폭로하고 있다.

 

수리아 아랍공화국 국영통신사인 사나(SANA)930일 자에서 관련 사실을 상세히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중동의 눈 웹 사이트는 유출된 문서를 통해 영국 정부가 수리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언론을 통해 선전전을 벌이고 영국 외교부가 후원하는 테러분자들 자금조달 연결망(네트워크)과 무대(플렛폼)을 통해 "온건한 반대"라는 이름으로 수리아에서 활동하는 테러 조직들을 지원하고 자금을 조달하는 데 영국 정부가 참여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폭로하였다.

 

사나는 이안 코베인의 기사에 따르면 해커들이 영국 외교부 컴퓨터 체계(시스템)에 침투하여 수리아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선전선동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고 있는 수백 개의 프로그램 파일을 빼내 갔다고 한다.”라고 하여 해커가 영국 외교부 컴퓨터 시스템에 침투하여 관련 비밀 자료들을 빼내간 사실을 전하였다.

 

이어서 사나는 엄청난 비율의 보안 침해에서 해커는 해외, 연방개발사무소(Commonwealth and Development Office - FCDO)와 전쟁 기간 동안 수리아에서 비밀리에 (인터넷 플렛폼)기반을 운영해온 민간 부분의 계약 업체들 사이의 재정 및 운영 관계를 연결하고 있는 파일을 의도적으로 표적으로 삼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웹 사이트는 해커는 200~300개의 대단히 민감한 문서들을 빼내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라고 하여 해커가 엄청난 분량의 문서들을 빼내간 사실을 전하였다.

 

한편 보도에 의하면 문서들 가운데에 일부는 이미 인터넷 게시판에 게시되었으며, 외교부 장관과 괸리들은 앞으로 몇 주 동안 더 많은 (비밀)사실이 폭로될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하는 준비를 하고 있으며, 그 기사는 영국 외교부가 영국 외교부가 성명에서 영국이 수리아에서 "온건파 야당(반정부 세력)"이라고 부르는 반정부 세력을 지지하였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확인하였다고 언급하였다.

 

이어서 사나는 그 기사는 유출된 문서들은 영국 정부 기관에서 "전략적 대화(커뮤니케이션)"로 알려진 선전전의 주도권에 대해 언급하는 사실을 더욱 명확히 밝히고 있으며, 그들의 존재는 4년 전에 밝혀졌고, 올해 초 중동의 눈이 그 사실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라고 하여 해당 기사가 영국이 수리아를 악마화 시키기 위해 선전선동을 어떻게 벌일 것인지를 밝혀주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였다.

 

유출된 그 문서들에 따르면 수리아 전쟁의 첫해부터 2018년까지 영국은 테러 조직의 사무실을 효율적으로 운영하였으며 영국 내에서 영국의 대중들과 수리아 사람들에게 수리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선전전의 내용들을 만들어내면서 현실과 반대되는 여론을 확산시키기 위해 비밀 작전을 통해 수리아 정부에 대한 인식을 계속해서 왜곡해대었다.

 

한편 미국의 헤럴드 트리뷴이 발간한 또 다른 기사에서 언론인 일 스털링은 수리아에 대한 워싱턴과 앙카라의 공격적인 정책을 폭로하였으며, 수리아 영토의 일부를 점령하고 수리아 인민들의 자원을 강탈하는 것 이외에도 그곳에서 테러집단들을 지원하는 데 관여하였다고 언급하였다.”라고 사나가 전하였다.

 

계속해서 스터링은 작가는 도널드 트럼프의 성명을 통해 해석된 미국의 이중 기준은 "트럼프가 포틀랜드와 케노샤의 폭동과 약탈을 비판하는 가운데에 미국과 뛰르끼예는 (수리아에서 행한 악행에 대한)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얼마간의 언론을 통한 선전전으로 수리아에서 더 큰 규모로 자원을 훔치고 약탈하였다."라고 말했다.

 

한편 스터링은 뛰르끼예 정권은 몇 년 전 약 300개의 공장을 해체하고 기계와 설비와 물품들을 뛰르끼예로 실어가기 위해 알레뽀에서 그것들을 운송하것과 같은 수리아 사회간접자본과 기반시설들을 강탈하는 정책을 수립하였다며, 더욱이 수리아 알 자지라 지역을 점령하고 있는 뛰르끼예 정부군들이 하사까 지방과 그 주변에 살고있는 백만 명이 넘은 민간인들에게 공급되는 식수를 차단함으로써 물을 전쟁의 무기로 사용하였다고 지적하였다.

 

이어서 스터링은 워싱턴이 수리아 북부에 점령군들을 주둔시키고 있으며 수리아의 주권을 노골적으로 위반하고 있는 분리주의자들인 까사드 민병대를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대리하여 그들의 군대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은 수리아의 주요한 유전들을 점령하였고, 트럼프는 아마도 이것이 수리아 침공에 필요한 자금을 수리아 석유로 조달하는 대담한 조치라고 생각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스터링은 "다른 나라가 메히꼬를 통해 미국을 침공하고 텍사스에 기지를 건설하고 분리주의 민병대를 후원한 다음에 텍사스의 유정을 장악하여 자금을 조달한다면 미국인들은 어떻게 받아들일까요? 이것은(위에 설명한 것) 미국이 수리아의 석유를 도둑질하는 것 외에도 수리아에서 저지르는 또 다른 만행과 같은 것이며, 미국은 수리아가 대체 자원을 개발하는 것을 막으려고 하고 있으며 수리아에 투자하는 개인 회사 또는 국가들을 처벌하거나 특히 석유와 가스 부분에서 전쟁으로 황폐화된 국가를 재건하는 데 도움을 주는 대상들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라고 우려하였다.

 

사나는 그는 워싱턴이 의도적으로 수리아 경제를 훼손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해주면서 미국이 수리아 알 자지라 지역에서 밀 작물을 고의로 불태우고 있다는 비난에 더 해 수리아 농민들에게 농작물인 밀을 수리아 국가 기관에 판매하지 말라고 압력을 가하고 있다는 보고가 있다고 지적하였다.”라고 하여 미국이 수리아를 붕괴시키기 위해 갖은 만행을 다 저지르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였다.

 

계속해서 작가는 워싱턴과 뛰르끼예 정권의 국제법 무시와 수리아 영토 점령이 유엔헌장을 위반하고 있는 데 대해 주목하였다.

 

마지막으로 사나는 그는 미국의 외교 정책은 종종 "법치주의"를 무시(원문-쇠퇴)하는 절대적인 위선이 특징이라고 강조하면서 "사실 미국보다 더 큰 국제법 위반자는 없다."라고 강조하였다.라고 하여 전 세계의 나라들 가운데에 미국만큼 법치주의를 무시하면서 국제법을 위반하는 나라는 없다고 한 스터링의 말을 전하였다.

 

 

----- 번역문 전문 -----

 

 

중동의 눈(정보): 유출된 문서들은 수리아에서 테러를 지원하는 데 있어 런던이 개입을 폭로하고 있다.

 

▲ 최근 유출된 영국 외교부의 문서들에 따르면 영국이 수리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테러집단들을 대규모로 지원하면서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폭로하고 있다.  © 이용섭 기자


2020
930

 

수도, 사나(SANA) - 중동의 눈 웹 사이트는 유출된 문서를 통해 영국 정부가 수리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언론을 통해 선전전을 벌이고 영국 외교부가 후원하는 테러분자들 자금조달 연결망(네트워크)과 무대(플렛폼)을 통해 "온건한 반대"라는 이름으로 수리아에서 활동하는 테러 조직들을 지원하고 자금을 조달하는 데 영국 정부가 참여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폭로하였다.

 

이안 코베인의 기사에 따르면 해커들이 영국 외교부 컴퓨터 체계(시스템)에 침투하여 수리아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선전선동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고 있는 수백 개의 프로그램 파일을 빼내갔다고 한다.

 

엄청난 비율의 보안 침해에서 해커는 해외, 연방개발사무소(Commonwealth and Development Office - FCDO)와 전쟁 기간 동안 수리아에서 비밀리에 (인터넷 플렛폼)기반을 운영해온 민 간 부분의 계약 업체들 사이의 재정 및 운영 관계를 연결하고 있는 파일을 의도적으로 표적으로 삼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웹 사이트는 해커는 200~300개의 대단히 민감한 문서들을 빼내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문서들 중에 일부는 이미 인터넷 게시판에 게시되었으며, 외교부 장관과 괸리들은 앞으로 몇 주 동안 더 많은 (비밀)사실이 폭로될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하는 준비를 하고 있으며, 그 기사는 영국 외교부가 영국 외교부가 성명에서 영국이 수리아에서 "온건파 야당(반 정부 세력)"이라고 부르는 반정부 세력을 지지하였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확인하였다고 언급하였다.

 

그 기사는 유출된 문서들은 영국 정부 기관에서 "전략적 대화(커뮤니케이션)"로 알려진 선전전의 주도권에 대해 언급하는 사실을 더욱 명확히 밝히고 있으며, 그들의 존재는 4년 전에 밝혀졌고, 올해 초 중동의 눈이 그 사실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그 문서들에 따르면 수리아 전쟁의 첫해부터 2018년까지 영국은 테러 조직의 사무실을 효율적으로 운영하였으며 영국 내에서 영국의 대중들과 수리아 사람들에게 수리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선전전의 내용들을 만들어내면서 현실과 반대되는 여론을 확산시키기 위해 비밀 작전을 통해 수리아 정부에 대한 인식을 계속해서 왜곡해대었다.

 

미국의 헤럴드 트리뷴이 발간한 또 다른 기사에서 언론인 일 스털링은 수리아에 대한 워싱턴과 앙카라의 공격적인 정책을 폭로하였으며, 수리아 영토의 일부를 점령하고 수리아 인민들의 자원을 강탈하는 것 이외에도 그곳에서 테러집단들을 지원하는 데 관여하였다고 언급하였다.

 

이에 작가는 도널드 트럼프의 성명을 통해 해석된 미국의 이중 기준은 "트럼프가 포틀랜드와 케노샤의 폭동과 약탈을 비판하는 가운데에 미국과 뛰르끼예는 (수리아에서 행한 악행에 대한)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얼마간의 언론을 통한 선전전으로 수리아에서 더 큰 규모로 자원을 훔치고 약탈하였다."라고 말했다.

 

스터링은 뛰르끼예 정권은 몇 년 전 약 300개의 공장을 해체하고 기계와 설비와 물품들을 뛰르끼예로 실어가기 위해 알레뽀에서 그것들을 운송하것과 같은 수리아 사회간접자본과 기반시설들을 강탈하는 정책을 수립하였다며, 더욱이 수리아 알 자지라 지역을 점령하고 있는 뛰르끼예 정부군들이 하사까 지방과 그 주변에 살고있는 백만 명이 넘은 민간인들에게 공급되는 식수를 차단함으로써 물을 전쟁의 무기로 사용하였다고 지적하였다.

 

그는 워싱턴이 수리아 북부에 점령군들을 주둔시키고 있으며 수리아의 주권을 노골적으로 위반하고 있는 분리주의자들인 까사드 민병대를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대리하여 그들의 군대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은 수리아의 주요한 유전들을 점령하였고, 트럼프는 아마도 이것이 수리아 침공에 필요한 자금을 수리아 석유로 조달하는 대담한 조치라고 생각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스터링은 "다른 나라가 메히꼬를 통해 미국을 침공하고 텍사스에 기지를 건설하고 분리주의 민병대를 후원한 다음에 텍사스의 유정을 장악하여 자금을 조달한다면 미국인들은 어떻게 받아들일까요? 이것은(위에 설명한 것) 미국이 수리아의 석유를 도둑질하는 것 외에도 수리아에서 저지르는 또 다른 만행과 같은 것이며, 미국은 수리아가 대체 자원을 개발하는 것을 막으려고 하고 있으며 수리아에 투자하는 개인 회사 또는 국가들을 처벌하거나 특히 석유와 가스 부분에서 전쟁으로 황폐화된 국가를 재건하는 데 도움을 주는 대상들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라고 우려하였다.

 

그는 워싱턴이 의도적으로 수리아 경제를 훼손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해주면서 미국이 수리아 알 자지라 지역에서 밀 작물을 고의로 불태우고 있다는 비난에 더 해 수리아 농민들에게 농작물인 밀을 수리아 국가 기관에 판매하지 말라고 압력을 가하고 있다는 보고가 있다고 지적하였다.

 

또 작가는 워싱턴과 뛰르끼예 정권의 국제법 무시와 수리아 영토 점령이 유엔헌장을 위반하고 있는 데 대해 주목하였다.

 

그는 미국의 외교 정책은 종종 "법치주의"를 무시(원문-쇠퇴)하는 절대적인 위선이 특징이라고 강조하면서 "사실 미국보다 더 큰 국제법 위반자는 없다."라고 강조하였다.

 

Ruaa al-Jazaeri

 

 

----- 원문 전문 -----

 

Middle East Eye: Leaked documents expose London’s involvement in supporting terrorism in Syria

 

▲ 최근 유출된 영국 외교부의 문서들에 따르면 영국이 수리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테러집단들을 대규모로 지원하면서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폭로하고 있다.     ©이용섭 기자

 

30 September، 2020

 

Capitals, SANA- The Middle East Eye website has once again revealed through leaked documents the British government’s involvement in supporting and financing terrorist organizations in Syria under the name of “moderate opposition” by making misleading media propaganda about Syria and through terrorist financing networks and platforms sponsored by the British Foreign Ministry.

 

An article by Ian Cobain, mentioned that hackers have penetrated the computer systems of the UK’s foreign ministry and taken hundreds of files detailing the country’s controversial propaganda programs in Syria.

 

It indicated that in a security breach of enormous proportions, the hackers appear to have deliberately targeted files that set out the financial and operational relationships between the Foreign, Commonwealth and Development Office (FCDO) and a network of private-sector contractors that have been covertly running media platforms in Syria throughout the years of the war.

 

The website added that between 200 and 300 highly sensitive documents are thought to have been acquired by the hackers.

 

Some of the documents have already been posted on the internet, and foreign office ministers and officials are bracing themselves for the possible appearance of more over the coming weeks, the article stated, noting that the British Foreign Ministry confirmed in a statement that the United Kingdom has been clear in its support for what it called as a “moderate opposition” in Syria.

 

The article said that the leaked documents shed further light on propaganda initiatives known in UK government circles as “strategic communications”, whose existence came to light four years ago, and which Middle East Eye detailed earlier this year.

 

According to those documents, from the first years of the war in Syria until 2018, Britain continued to distort the image of the Syrian government through secret operations to export an image to world public opinion contrary to reality, as Britain effectively led the offices of terrorist organizations and produced misleading propaganda materials directed against the Syrians in the homeland and the British public as well.

 

In another article published by the American Herald Tribune, journalist Rick Sterling exposed the aggressive policy of Washington and Ankara against Syria, referring to their involvement in supporting terrorism there, in addition to occupying parts of its lands and stealing the resources of the Syrian people.

 

In this regard, the writer referred to the US double standards which have been translated through Donald Trump’s statements, saying “While Trump criticizes the riots and looting in Portland and Kenosha, the United States and Turkey are stealing and plundering Syria on a larger scale with impunity and with a little media propaganda”.

 

Sterling pointed out that the Turkish regime adopted a policy of plundering the Syrian infrastructure years ago, as it has dismantled about 300 industrial factories and transported them from Aleppo to Turkey by transporting machinery and goods to Turkey, in addition to using water by the Turkish regime forces that occupy areas in the Syrian al-Jazeera region as a weapon of war through cutting off the drinking water to more than a million civilians in and around Hasaka province.

 

He indicated that Washington has occupation forces in northern Syria and it supports the separatist Qasad militia in a blatant violation of the Syrian sovereignty, saying “to fund their army by proxy, the United States occupied the main Syrian oil fields, and Trump probably believes that this is a bold step by financing the invasion of Syria with the Syrian oil.”

 

Sterling wondered, “What would the Americans think if another country invaded the United States through Mexico and established bases in Texas and sponsored a separatist militia, then seized oil wells in Texas to finance them? This is similar to what the United States is doing in Syria 00 In addition to the theft of Syrian oil, the United States is trying to prevent Syria from developing alternative sources and it imposes sanctions against it by punishing any individual, company or country that invests Syria or helps it rebuild the country devastated by the war, especially in the oil and gas sector.”

 

He affirmed that Washington is deliberately undermining the Syrian economy, pointing that there are reports which indicate there are pressures exerted by the US on Syrian farmers not to sell their wheat crops to the Syrian state institutions, in addition to the accusations that Washington deliberately burns wheat crops in the Syrian al-Jazeera region.

 

The writer also drew attention to Washington and the Turkish regime’s disregard of the international law and their violation of the United Nations Charter through their occupation of Syrian lands.

 

He stressed that the US foreign policy is often characterized by its absolute hypocrisy due to the decline of “the rule of law”, saying “Actually there is no greater violator of laws than the United States itself.”

 

 

Ruaa al-Jazaeri

  • 도배방지 이미지

조선의 당창건 75돐 열병식이 진행되었다고 한다
1/6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5' and wdate > 1601599607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