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라바흐 분쟁에서 오로지 텔아비브와 워싱턴만이 수혜

미국과 이스라엘은 이란의 국경지대에 불안을 조성하기 위해 까라바흐 분쟁을 부추긴다

이용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6:52]

까라바흐 분쟁에서 오로지 텔아비브와 워싱턴만이 수혜

미국과 이스라엘은 이란의 국경지대에 불안을 조성하기 위해 까라바흐 분쟁을 부추긴다

이용섭 기자 | 입력 : 2020/10/14 [16:52]

까라바흐 분쟁에서 오로지 텔아비브와 워싱턴만이 수혜

 

현재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는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군사적 분쟁에서 오로지 이익을 입는 나라는 미국과 이스라엘뿐이라고 아르메니아 출신 이란 의회 의원이 말했다.

 

이에 대해 이란의 메흐르통신은 1013일 자에서 까라바흐 분쟁에서 오로지 텔아비브와 워싱턴만이 수혜를 입는다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실을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아르메니아 출신의 이란 하원 의원은 까라바흐 분쟁이 경제적, 인적으로 비용을 허비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아무런 결과가 없다고 말하면서 "시온주의자들의 정권과 미국만이 까라바흐 지역의 긴장을 고조 시켜 그 위기로부터 이익을 얻는다."라고 말했다.

 

메흐르통신은 (이란)의회의 이란 북부 아르메니아 공동체의 대표는 나고르노-까라바흐 분쟁에 대한 군사적 해결책은 없다고 강조하면서,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는 즉시 무조건 휴전을 시작해야 하며 협상 탁자에 앉아 현명한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라고 하여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은 즉시 휴전을 할 것을 촉구한 사실을 전하였다.

 

이어서 메흐르통신은 아라 샤흐베르디안은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의 분쟁에 계속되는 것은 도시의 파괴와 민간인들을 학살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아무런 결과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하면서 "또 미국과 시온주의 정권과 그 동맹국들만이 그 분쟁에서 이익을 취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사실 미국과 시온주의 정권은 테러분자들을 이 지역으로 보내 까라바흐에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는 장막 뒤의 검은 지휘자들이다."라고 설명하였다.라고 하여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사이의 군사적 분쟁은 미국과 이스라엘 그리고 그 하수 동맹국들 뿐이라는 사실을 전하였다.

 

마지막으로 메흐르통신은 그는 주목해야 할 또 다른 점은 분쟁 지역이 이란 국경에 가깝고 미국인들은 가능한 이란 국경에 불안감을 가져오려고 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하였다. 또 그는 이란의 영토보전을 수호하고 국경의 안보를 유지하기 위해 이란 사람들에게 까라바흐 분쟁에 대하나 단결된 접근 방식을 택할 것을 촉구하였다.”라고 하여 미국과 이스라엘 그리고 그 괴뢰 동맹국들이 진정으로 노리는 목적은 이란 국경에 불안감을 가져오게 하여 이란을 무너뜨리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였다.

 

 

----- 번역문 전문 -----

 

세계 유라시아    20201013일 오후 442

 

 

외교부:

까라바흐 분쟁에서 오로지 텔아비브와 워싱턴만이 수혜를 입는다

 

▲ 현재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는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군사적 분쟁에서 오로지 이익을 입는 나라는 미국과 이스라엘뿐이라고 아르메니아 출신 이란 의회 의원이 말했다.  © 이용섭 기자

 

테헤란, 1013일 메흐르통신(MNA) 아르메니아 출신의 이란 하원 의원은 까라바흐 분쟁이 경제적, 인적으로 비용을 허비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아무런 결과가 없다고 말하면서 "시온주의자들의 정권과 미국만이 까라바흐 지역의 긴장을 고조 시켜 그 위기로부터 이익을 얻는다."라고 말했다.

 

(이란)의회의 이란 북부 아르메니아 공동체의 대표는 나고르노-까라바흐 분쟁에 대한 군사적 해결책은 없다고 강조하면서,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는 즉시 무조건 휴전을 시작해야 하며 협상 탁자에 앉아 현명한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라 샤흐베르디안은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의 분쟁에 계속되는 것은 도시의 파괴와 민간인들을 학살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아무런 결과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하면서 "또 미국과 시온주의 정권과 그 동맹국들만이 그 분쟁에서 이익을 취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사실 미국과 시온주의 정권은 테러분자들을 이 지역으로 보내 까라바흐에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는 장막 뒤의 검은 지휘자들이다."라고 설명하였다.

 

또 그는 주목해야 할 또 다른 점은 분쟁 지역이 이란 국경에 가깝고 미국인들은 가능한 이란 국경에 불안감을 가져오려고 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하였다.

 

또 그는 이란의 영토보전을 수호하고 국경의 안보를 유지하기 위해 이란 사람들에게 까라바흐 분쟁에 대하나 단결된 접근 방식을 택할 것을 촉구하였다.

 

RHM/FNA13990722000254

 

News Code 164662

 

 

----- 원문 전문 -----

 

World Eurasia    Oct 13, 2020, 4:42 PM

 

MP:

Tel Aviv, Washington, only benefiters of Karabakh conflicts

 

▲ 현재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는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군사적 분쟁에서 오로지 이익을 입는 나라는 미국과 이스라엘뿐이라고 아르메니아 출신 이란 의회 의원이 말했다.     ©이용섭 기자

 

TEHRAN, Oct. 13 (MNA) Stating that the Karabakh conflict has no result except for economic and human cost, Iranian MP of Armenian descent said, “Only Zionist Regime and the US benefit from the crisis through flaring up tensions in Karabakh region."

 

Stressing that there is no military solution to the Nagorno-Karabakh conflict, the representative of the Armenian community of northern Iran in the parliament, said, “The two countries, Azerbaijan and Armenia, must immediately start an unconditional ceasefire and resolve their problems in a tactful way and at the negotiating table.”

 

The continuation of the conflict between Azerbaijan and Armenia has no result except for the destruction of the cities and killing of civilians, Aara’ Shahverdian said and added, “In addition, the United States, the Zionist Regime and their allies are the only ones who benefit from these conflicts.”

 

He explained, "In fact, the United and the Zionist Regime are the hands behind the curtain who are trying to flare up tensions in Karabakh through sending their terrorist elements to this region."

 

Another point to note is that the conflict zone is close to Iran's borders, and the Americans are trying to bring insecurity to Iran's borders if possible, he also noted.

 

Also, he called on Iranians to adopt a united approach towards the Karabakh conflict in order to defend Iran’s territorial integrity and maintain the security of its borders.

 

RHM/FNA13990722000254

 

News Code 164662

  • 도배방지 이미지

조선의 당창건 75돐 열병식이 진행되었다고 한다
1/6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5' and wdate > 1601599366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