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 정부들 테러주의를 이슬람으로 전가위해 고군분투

테러집을 만든 서방세력들이 테러주의를 이슬람에 전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용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3:52]

서방 정부들 테러주의를 이슬람으로 전가위해 고군분투

테러집을 만든 서방세력들이 테러주의를 이슬람에 전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용섭 기자 | 입력 : 2020/10/27 [13:52]

서방 정부들 테러주의를 이슬람으로 전가위해 고분분투

 

이란의 메흐르통신에 따르면 테러집단을 만든 서방 정권들이 테러주의를 이슬람 국가들에게 전가하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

 

이에 대해 메흐르통신은 1026일 자에서 서방 정부들 테러주의를 이슬람으로 전가하려고 하고 있다.”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실을 보도하였다.

 

보도에 의하면 이란군 참모총장은 서방 정부가 테러주의의 잔인한 행위를 이슬람에 전가시킬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으며, 그들 스스로가 테러 집단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보도는 모함마드 호쎄인 바게리 최고위 장군은 이슬람의 신성한 예언자(PBUH)를 모욕하는 만화를 지지하는 마크롱의

발언을 비난하였다. 그는 차르리에 헤브도에 대한 마크롱의 지원은 국제 규칙과 원칙에 위배된다고 계속해서 말했다.”

라고 하여 모함마드 호쎄인 바게리 최고위 장군이 최근 이슬람의 선지자를 모욕한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을 비난한

사실을 전하였다.

 

이어서 메흐르통신은 바게리는 서방 정부가 ISIL과 같은 테러집단을 만들고 잔인한 테러 행위를 이슬람에 연관시키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라고 하여 자신들이 조직한 테러집단의 잔인한 테러행위를 이슬람과 연관시키기 위해

발광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였다.

 

메흐르통신은 또 그는 프랑스 정부가 지난 2년 동안 국내 문제에 해결에 집중해왔으며 그로 인한 비효율성을 은폐하기

위해 프랑스에서 무슬림들의 활동을 제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언급하였다.”라고 하여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국내 정치에서 한 실패를 이스람을 모욕하는 데서 극복을 하려 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였다.

 

한편 보도에 의하면 바게르의 이 발언은 프랑스 대통령 엠마누엘 마크롱이 프랑스는 이슬람 선지자들을 모욕하는

"만화 출판을 계속할 것"이라고 언급한 후에 나왔다. 신성한 무슬림의 종교에 대한 모독은 프랑스에서 자주 발행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메흐르통신은 “9월에 프랑스의 풍자 잡지 차를리에 헤브도(Charlie Hebdo)2015

(차를리에 헤브도가 발행한)잡지에 대한 치명적 공격을 촉발한 위대한 예언자와 이스람을 모독하는 동일한 만화를

또 다시 출판하였다.”라고 하여 프랑스의 차를리에 헤브도가 이슬람 세계를 모독하는 만화를 다시 출판한 사실을 전하였다.

 

 

 

----- 번역문 전문 -----

 

정치   20201026, 오후 1130

 

 

서방 정부들 테러주의를 이슬람으로 전가하려고 하고 있다

 

 

▲ 이란군 참모총장은 서방 정부가 테러주의의 잔인한 행위를 이슬람에 전가시킬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드여, 그들 스스로가 테러 집단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 이용섭 기자


테헤란
, 1026일 메흐르통신(MNA) 이란군 참모총장은 서방 정부가 테러주의의 잔인한 행위를 이슬람에 전가시킬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드여, 그들 스스로가 테러 집단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모함마드 호쎄인 바게리 최고위 장군은 이슬람의 신성한 예언자(PBUH)를 모욕하는 만화를 지지하는 마크롱의 발언을 비난하였다.

 

그는 차르리에 헤브도에 대한 마크롱의 지원은 국제 규칙과 원칙에 위배된다고 계속해서 말했다.

 

바게리는 서방 정부가 ISIL과 같은 테러집단을 만들고 잔인한 테러 행위를 이슬람에 연관시키기 위해 고분분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프랑스 정부가 지난 2년 동안 국내 문제에 해결에 집중해왔으며 그로 인한 비효율성을 은폐하기 위해 프랑스에서 무슬림들의 활동을 제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이 발언은 프랑스 대통령 엠마누엘 마크롱이 프랑스는 이슬람 선지자들을 모욕하는 "만화 출판을 계속할 것"이라고 언급한 후에 나왔다. 신성한 무슬림의 종교에 대한 모독은 프랑스에서 자주 발행하고 있다.

 

9월에 프랑스의 풍자 잡지 차를리에 헤브도(Charlie Hebdo)2015(차를리에 헤브도가 발행한)잡지에 대한 치명적 공격을 촉발한 위대한 예언자와 이스람을 모독하는 동일한 만화를 또 다시 출판하였다.

 

FA/ 5056965

 

News Code 165198

 

 

----- 원문 전문 -----

 

Politics Oct 26, 2020, 11:30 PM

 

 

Western governments seeking to attribute terrorism to Islam

 

▲ 이란군 참모총장은 서방 정부가 테러주의의 잔인한 행위를 이슬람에 전가시킬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드여, 그들 스스로가 테러 집단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용섭 기자

 

TEHRAN, Oct. 26 (MNA) Chief of General Staff of Iranian Armed Force said that Western governments are seeking to attribute brutal acts of terrorism to Islam, while they themselves have created terrorist groups.

 

Major General Mohammad Hossein Bagheri condemned Macron’s remarks in support of insulting cartoons of the Holy Prophet of Islam (PBUH).

 

He went on to say that Macron’s support for Charlie Hebdo is contrary to international rules and principles.

 

Bagheri added that western governments created terrorist groups such as ISIL and struggle to affiliate brutal terrorist acts to Islam.

 

He further noted that the French government has been dealing with domestic challenges in the past two years and aims at limiting the Muslims in the country to cover up its inefficiency.

 

These remarks came as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said his country “will not give up cartoons” insulting the prophets. The desecration of Muslim religious sanctities is not rare in France.

 

In September, French satirical magazine Charlie Hebdo republished the same cartoons about the Great Prophet and Islam that prompted a deadly attack on the magazine in 2015.

 

FA/ 5056965

 

News Code 165198

 

  • 도배방지 이미지

당창건 75돐 김정은위원장 연설문 전문
1/7
광고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5' and wdate > 1604118677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