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아 고용병들 230명이 9월 27일 이후 까라바흐에서 죽었다.

까라바흐에서 목숨을 잃은 수리아인 고용병들 일부가 수리아로 옮겨졌다.

이용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1/02 [14:14]

수리아 고용병들 230명이 9월 27일 이후 까라바흐에서 죽었다.

까라바흐에서 목숨을 잃은 수리아인 고용병들 일부가 수리아로 옮겨졌다.

이용섭 기자 | 입력 : 2020/11/02 [14:14]

수리아 고용병들 230명이 927일 이후 까라바흐에서 죽었다.

 

수리아에서 뛰르끼예가 모집한 수리아인 고용병들이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의 전투 과정에서 까라바흐 분쟁 이후 현재까지 무려 230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에 대해 레바논의 알 마스다르는 111일 자에서 “927일 이후부터 까라바흐에서 수리아 고용병들 230명이 죽었다,: 보도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실을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새로운 언론 보도들에 따르면 뛰르끼예의 지원을 받는 수리아 고용병들이 까라바흐 지역 전투에 참가하기 시작을 한 이후 사망자가 230명 이상으로 증가하여 커다란 손실을 입었다.

 

마스다르는 토요일 수리아 야당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몇 시간 동안만 해도 수리아 전투 요원들이 사망하여 사망자 총수가 230명 이상으로 늘어났다.”라고 하여 근 한 달여 만에 수리아 고용병들이 까라바흐 분쟁 과정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230명이나 목숨을 잃었다는 사실을 전하였다.

 

보도에 의하면 같은 소식통들에 의하면 까라바흐에서 사망한 20명을 포함하여 새로운 용병들의 시체가 수리아 특히 뛰르끼예의 지원을 받는 무장 세력들이 통제하는 지역에 도착하였다고 덧붙였다.

 

마스다르는 수리아인권관측소(Syrian Observatory for Human Rights - SOHR)183명의 고용병들의 시체를 수리아로 옮겨왔고 나머지 시체들은 아직 아제르바이잔에 있다고 밝혔다.”라고 하여 목숨을 잃은 고용병들이 수리아로 일부 옮겨졌다고 보고서를 낸 수리아인권관측소의 자료를 인용하여 전하였다.

 

마지막으로 마스다르는 “927일에 재개된 까라바흐에서의 적대 행위는 휴전협정 위반에 대해 서로 비난을 하고 있다. 이후 아제르바이잔은 적대 행위를 종식 시키려는 국제 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까라바흐 전역을 점령하려고 준동을 하고 있다.”라고 하여 짧은 기간에만 3차례의 휴전협정에 동의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서로 휴전협정을 위반하였다고 비난한 사실과 현재 아제르바이잔은 적대 행위를 종식 시키려는 국제 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까라바흐 전역을 점령하려고 준동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였다.

 

 

----- 번역문 전문 -----

 

927일 이후부터 까라바흐에서 수리아 고용병들 230명이 죽었다,: 보도

 

편집국 2020111

 

▲ 수리아에서 뛰르끼예가 모집한 수리아인 고용병들이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의 전투 과정에서 까라바흐 분쟁 이후 현재까지 무려 230명이 목숨을 잃었다.  © 이용섭 기자

 

베이루트, 레바논 (오후 840) 새로운 언론 보도들에 따르면 뛰르끼예의 지원을 받는 수리아 고용병들이 까라바흐 지역 전투에 참가하기 시작을 한 이후 사망자가 230명 이상으로 증가하여 커다란 손실을 입었다.

 

토요일 수리아 야당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몇 시간 동안만 해도 수리아 전투 요원들이 사망하여 사망자 총수가 230명 이상으로 늘어났다.

 

같은 소식통들에 의하면 까라바흐에서 사망한 20명을 포함하여 새로운 용병들의 시체가 수리아 특히 뛰르끼예의 지원을 받는 무장 세력들이 통제하는 지역에 도착하였다고 덧붙였다.

 

수리아인권관측소(Syrian Observatory for Human Rights - SOHR)183명의 고용병들의 시체를 수리아로 옮겨왔고 나머지 시체들은 아직 아제르바이잔에 있다고 밝혔다.

 

927일에 재개된 까라바흐에서의 적대 행위는 휴전협정 위반에 대해 서로 비난을 하고 있다.

 

이후 아제르바이잔은 적대 행위를 종식 시키려는 국제 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까라바흐 전역을 점령하려고 준동을 하고 있다.

 

 

----- 원문 전문 -----

 

Over 230 Syrian mercenaries killed in Karabakh since September 27: report

 

By News Desk -2020-11-01

 

▲ 수리아에서 뛰르끼예가 모집한 수리아인 고용병들이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의 전투 과정에서 까라바흐 분쟁 이후 현재까지 무려 230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용섭 기자

 

BEIRUT, LEBANON (8:40 P.M.) New media reports revealed that the Turkish-backed Syrian mercenaries suffered great losses since the start of their participation in the Karabakh region, as the death toll among their ranks rose to more than 230.

 

On Saturday, sources from the Syrian opposition said that 14 Syrian fighters were killed in the past hours, increasing the total number of dead to over 230.

 

The same sources added that a new batch of mercenaries’ bodies, including 20 killed in Karabakh, arrived in Syria, specifically to the areas under the control of the Turkish-backed militants.

 

The Syrian Observatory for Human Rights (SOHR) said that 183 mercenaries’ dead bodies were brought to Syria, while the rest of the bodies are still in Azerbaijan.

 

 

The hostilities in Karabakh resumed on September 27th, following mutual accusations of violating the ceasefire agreement.

 

Since then, Azerbaijan has attempted to capture the entire Karabakh region, despite attempts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end the hostilities.

  • 도배방지 이미지

당창건 75돐 김정은위원장 연설문 전문
1/7
광고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5' and wdate > 1604117982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