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은 다 가졌다.

국문학은 민족혼이다.

신경희 시인 | 기사입력 2020/11/07 [16:10]

조선은 다 가졌다.

국문학은 민족혼이다.

신경희 시인 | 입력 : 2020/11/07 [16:10]

조선은 다 가졌다.

                                                                                             신 정주

 

 

▲ 내 뿌리와 바른 역사관을 아는 것도 민족혼이다.민속학을 연구하고 지키는 일도 민족혼이다 고유한 우리의 말과 글을 지키고 대물림하는 일도 민족혼이다 이러한 사명을 가진 우리는 그 증표로 한울님께서는 삼신 반점으로 옥석을 가리지 않으셨는가  © 신경희 시인

 

국문학은 민족혼이다.

 

내 뿌리와 바른 역사관을 아는 것도 민족혼이다.

민속학을 연구하고 지키는 일도 민족혼이다

고유한 우리의 말과 글을 지키고 대물림하는 일도 민족혼이다

이러한 사명을 가진 우리는 그 증표로 한울님께서는 삼신 반점으로 옥석을 가리지 않으셨는가

 

보라! 조선을,

눈이 있고 귀가 있으면 그 하늘과 땅에는 민족혼이 아닌 게 없지 않은가

태고의 율려와 마고의 삼신 사상을 고스란히 품고서

혁명과 당과 인민이 하나가 되어 땅 위에 건설하고

어머니 당의 인민 사랑과 환인의 사상을 굳건히 펼친 나라

 

20201010일 조선의 열병식을 보았는가!

김정은 위원장님의 심장이 터질듯한 뜨거운 연설은 눈물 없이는 볼 수 없었고

나는 침묵으로 알 수 없는 응어리진 가슴으로 세계를 향해 분노가 끓었다

 

 

조선 인민들이여!

고맙습니다, 감히 수고하셨노라는 말은 부끄러운 사치였습니다

하느님, 하느님, 하느님 몇 번이고 공경을 드렸습니다

 

 

조선을 지켜주시어 오늘날 민족의 혼불이 활활 불타오르는

태양보다 더 뜨겁게 사랑을 주신 하느님이시어

 

위대한 조선이 우주를 품었나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당창건 75돐 김정은위원장 연설문 전문
1/7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