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살고 싶다. 삼성은 회사 약관 대로 이행하라!

현재 삼성화재 본관 2층에는 40-50대 여성 암 환자들 4명이 300일째 힘겹게 농성

김영승 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11:37]

우리도 살고 싶다. 삼성은 회사 약관 대로 이행하라!

현재 삼성화재 본관 2층에는 40-50대 여성 암 환자들 4명이 300일째 힘겹게 농성

김영승 기자 | 입력 : 2020/11/10 [11:37]

우리도 살고 싶다. 삼성은 회사 약관 대로 이행하라!

 

▲ 현재 삼성화재 본관 2층에는 40-50대 여성 암 환자들 4명이 300일째 힘겹게 농성을 하고 있다. 이들은 특별한 요구조건을 걸고 농성하는 것이 아니다. 삼성이 규정한 약관대로 실행에 달라는 것이다 이 얼마나 소박하고 기본적인 요구인가이다.  © 김영승 기자

 

 

오늘(2020.11/9) 강남 이재용 삼성 본관 앞에서 농성 300일째 집회를 개최했다.

 

현재 삼성화재 본관 2층에는 40-50대 여성 암 환자들 4명이 300일째 힘겹게 농성을 하고 있다. 이들은 특별한 요구조건을 걸고 농성하는 것이 아니다. 삼성이 규정한 약관대로 실행에 달라는 것이다 이 얼마나 소박하고 기본적인 요구인가이다.

 

그들은 여러 구실을 붙여 실행을 않고 있기 때문에 암 환자들은 당연히 받아야 할 보상조차 받지 못하고 죽어가야 하기 때문에 농성을 통해서 호소를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그들은 죽든 살든 모른 체하고 노동자들의 고혈만 착취하면 그만이라는 재벌의 속성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남녘의 정권도 언론도 사법부도 한패가 되어 노동자들을 골탕 먹이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정경 유착의 고리가 너무도 커서 이를 극복하는 투쟁은 처절하기 그지없다.

 

현장에 와 보니 삼성공화국이라고 하는 말을 새삼 느끼게 해 주었다. 이재용은 현재 기소가 되어 재판를 받고있는 중이다. 유명한 검, 판사 출신 변호사들을 댄 변호사 비용만 해도 농성하고 있는 암 환자들을 보상하고도 남을만한 금액을 쓰면서도 나 몰라라 하는 상황은 재벌이기 이전에 한 인간의 양심은 손끝만큼도 찾아볼 수 없으니 재벌이 판치는 세상이 아니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

 

아무리 월가 수전노의 탈을 쓴 재벌이라도 노동자들의 고혈을 착취하는데 노동자들의 건강권을 지키면서 부려 먹여야 하는데 한 사람의 인간을 인간으로 취급하지 않고 중세 노예처럼 취급하여 다치고, 죽으면 쓰레기처럼 버리는 인간 이하의 이리 떼 짐승처럼 포식만 할 수 있겠는가를 이재용은 인간 본연의 양심이 티끌만큼이라도 있으면 가슴에 손을 얹고 한 번쯤 자기 행동을 뒤 돌아 볼 수 없는 것인가.

 

우리 모두는 마음과 뜻을 하나로 모아 대중을 상대로 한 홍보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하며, 이재용을 단죄하여 구속시키는 데만 그칠 것이 아니라 동시에 약관대로 이행하여 보상을 받아내는 데에 당면 목표를 삼고 소규모적인 투쟁보다 대규모적인 투쟁으로 전환해야 할 것이다.

 

재벌의 횡포를 막는 근본적인 문제는 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세상을 만들어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언제까지나 미제의 식민화 정책 속에서 처절하게 싸우면서 재벌과 한편인 정권 아래에서 죽어가야만 할 것인가를 심각하게 고민해 보아야 할 것이다.

 

  © 김영승 기자


 

  © 김영승 기자

 

 

  © 김영승 기자

 

 

  © 김영승 기자

 

 

  © 김영승 기자

 

 

 

▲     ©김영승 기자

 

 

  © 김영승 기자

 

 

  © 김영승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당창건 75돐 김정은위원장 연설문 전문
1/7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