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볼리비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 망명을 끝내고 귀환

에보 몰랄레스 전 볼리비아 대통령은 망명을 끝내고 조국으로 귀환은 기쁘다고 했다

이용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1/11 [13:57]

전 볼리비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 망명을 끝내고 귀환

에보 몰랄레스 전 볼리비아 대통령은 망명을 끝내고 조국으로 귀환은 기쁘다고 했다

이용섭 기자 | 입력 : 2020/11/11 [13:57]

전 볼리비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 망명을 끝내고 귀환

 

전 볼리비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가 조국인 볼리비아로 귀환하였다고 러시아 스뿌뜨닉끄가 보도하였다.

 

이에 대해 러시아의 스뿌뜨닉끄는 119일 자에서 전 볼리비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 망명을 끝내고 귀환 동영상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실을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10월 말 볼리비아의 담당 판사는 201910월 총선거 이후 발부된 모랄레스에 대한 체포영장을 기각하였다. 당시 모랄레스는 테러 혐의로 기소가 되었었다.

 

스쁘뜨닉끄는 볼리비아 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가 1년간의 망명생활을 끝내고 조국으로 귀환하였다. 원주민들을 포함한 전 대통령 지지자들 수천 명이 모랄레스(원문-정치인)를 보기 위해 남부 국경지대에 있는 마을인 빌라존을 가득 매웠다. 54세의 그는 볼리비아로 귀환한 후 곧바로 언론인들과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박수화 환호를 받았다.”라고 하여 모랄레스가 망명 생활을 끝내고 조국 볼리비아로 귀환하는 것을 환영하기 위해 수많은 볼리비아 인민들이 몰려든 사실을 전하였다.

 

보도는 그는 조국으로 돌아오기 전에 아르헨띠나 정부에 망명처를 제공해준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고국으로 돌아가는 기쁨이 가득하다고 말했다. 모랄레스는 "오늘은 나의 인생에서 대단히 중요한 날이다. 내가 너무나도 사랑하는 고국으로 돌아온 것은 나에게 기쁨을 가득 채워준다."라고 트위터에 올렸다.라고 하여 모랄레스에게 망명처를 제공해준 아르헨띠나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조국으로 되돌아 온 것은 모랄레스에게 기쁨을 가득 안겨준 것이라고 하나 모랄레스의 의사를 전하였다.

 

한편 보도에 의하면 13년 동안 볼리비아를 이끌었던 정치인은 모랄레스와 그의 정당인 사회주의를 지향하(MAS)는 정당이 2019년 총선에서 승리가 논란이 된 후 볼리비아를 떠나야 했다. 그러나 그 반대자들은 부정선거를 하였다고 주장하였는데 이는 미주 국가기구( Organisation of American State - OECD)의 보고서에 기초한 주장이었다. 대규모 시위 후 모랄레스는 자신의 사퇴는 미국의 지원을 받는 쿠데타 세력에 의한 것이라고 낙인을 찍으면서 아르헨띠나로 가서 망명자의 자격을 얻었다.

 

마지막으로 스뿌뜨닉끄는 그는 202010월 총선에서 자신의 당이 승리한 후 귀환하기로 결정하였다.”라고 하여 모랄레스가 볼리비아로 귀환을 결정한 데 대새 전하였다.

 

 

 

----- 번역문 전문 -----

 

전 볼리비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 망명을 끝내고 귀환 - 동영상

 

▲ 볼리비아 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가 1년간의 망명생활을 끝내고 조국으로 귀환하였다. 원주민들을 포함한 전 대통령 지지자들 수천 명이 모랄레스(원문-정치인)를 보기 위해 남부 국경지대에 있는 마을인 빌라존을 가득 매웠다. 54세의 그는 볼리비아로 귀환한 후 곧바로 언론인     ©이용섭 기자

 

라띤 아메리카, 그리니치 20201191553,

 

10월 말 볼리비아의 담당 판사는 201910월 총선거 이후 발부된 모랄레스에 대한 체포영장을 기각하였다. 당시 모랄레스는 테러 혐의로 기소가 되었었다.

 

볼리비아 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가 1년간의 망명생활을 끝내고 조국으로 귀환하였다. 원주민들을 포함한 전 대통령 지지자들 수천 명이 모랄레스(원문-정치인)를 보기 위해 남부 국경지대에 있는 마을인 빌라존을 가득 매웠다. 54세의 그는 볼리비아로 귀환한 후 곧바로 언론인들과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박수화 환호를 받았다.

 

  © 이용섭 기자

 

https://twitter.com/pichinchauniver/status/1325807942646571010?s=20

 

  © 이용섭 기자

 

https://twitter.com/ChalecosAmarill/status/1325806290157907968?s=20

 

그는 조국으로 돌아오기 전에 아르헨띠나 정부에 망명처를 제공해준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고국으로 돌아가는 기쁨이 가득하다고 말했다.

 

모랄레스는 "오늘은 나의 인생에서 대단히 중요한 날이다. 내가 너무나도 사랑하는 고국으로 돌아온 것은 나에게 기쁨을 가득 채워준다."라고 트위터에 올렸다.

 

©이용섭 기자

 

13년 동안 볼리비아를 이끌었던 정치인은 모랄레스와 그의 정당인 사회주의를 지향하(MAS)는 정당이 2019년 총선에서 승리가 논란이 된 후 볼리비아를 떠나야 했다. 그러나 그 반대자들은 부정선거를 하였다고 주장하였는데 이는 미주 국가기구( Organisation of American State - OECD)의 보고서에 기초한 주장이었다. 대규모 시위 후 모랄레스는 자신의 사퇴는 미국의 지원을 받는 쿠데타 세력에 의한 것이라고 낙인을 찍으면서 아르헨띠나로 가서 망명자의 자격을 얻었다.

 

그는 202010월 총선에서 자신의 당이 승리한 후 귀환하기로 결정하였다.

 

 

----- 원문 전문 -----

 

Former President of Bolivia Evo Morales Returns to Country After Exile - Video

 

▲ 볼리비아 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가 1년간의 망명생활을 끝내고 조국으로 귀환하였다. 원주민들을 포함한 전 대통령 지지자들 수천 명이 모랄레스(원문-정치인)를 보기 위해 남부 국경지대에 있는 마을인 빌라존을 가득 매웠다. 54세의 그는 볼리비아로 귀환한 후 곧바로 언론인     ©이용섭 기자

 

LATIN AMERICA 15:53 GMT 09.11.2020

 

At the end of October, a judge in Bolivia terminated the arrest warrant for Morales that was issued following the general election in October 2019. Back then, the politician was accused of sedition and terrorism.

 

Bolivia's former President Evo Morales has returned to the country after a year-long exile. Thousands of supporters of the ex-president, including indigenous peoples, flooded the streets in the southern border town of Villazon to meet the politician. The 54-year-old was instantly surrounded by journalists and supporters after he crossed into Bolivia and caused a squall of applause and cheers.

 

▲     ©이용섭 기자

 

https://twitter.com/pichinchauniver/status/1325807942646571010?s=20

 

▲     ©이용섭 기자

 

https://twitter.com/ChalecosAmarill/status/1325806290157907968?s=20

 

Before embarking on the trip, he thanked the government of Argentina for letting him stay in the country and said that he was filled with joy to return to his homeland.

 

"Today is an important day in my life, returning to my homeland that I love so much fills me with joy", Morales tweeted.

 

 ©이용섭 기자

 

The politician, who was at the helm of Bolivia for 13 years, had to flee the country following the disputed general election in 2019, which was won by Morales and his MAS party. However, his opponents claimed the election was rigged, an allegation that was backed by a report from the Organisation of American States. Following large-scale protests, Morales stepped down, branding his resignation a US-backed coup d'etat and fled to Argentina, where he was granted political asylum.

 

 

 

 

He decided to return after his party won in the re-run of the general election in October 2020.

  • 도배방지 이미지

당창건 75돐 김정은위원장 연설문 전문
1/7
광고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5' and wdate > 1604116961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