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일 친선협회, '일본 천추에 용서 못할 자멸행위' 담화

이정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8/21 [02:19]

조일 친선협회, '일본 천추에 용서 못할 자멸행위' 담화

이정섭 기자 | 입력 : 2019/08/21 [02:19]

 조일 친선협회, '일본 천추에 용서 못할 자멸행위' 담화

▲     © 자주일보



 

일본 당국은 조일 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몰아가는 자멸 행위를 중지하고 분별 있게 처신하여야 한다

 

조일우호친선협회 대변인담화

 

최근 일본 반동들이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 비열한 방법으로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탄압 말살 책동의 도수를 더욱 높이고 있다.

 

알려진 바와 같이 일본 당국은 101일부터 유치원, 보육소 등의 유아교육, 보육 시설에 다니는 3살부터 5살까지의 모든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그 비용을 무상화한다고 공표하였다.

 

유아교육, 보육 무상화제도의 실시는 지난 5월 일본 국회에서아이 키우기 지원법이 성립된 데 따르는 조치라고 한다.

 

그러나 일본 당국이 요란스럽게 광고한 무상화조치는 민족 배타주의가 골수에 꽉 들어찬 일본의 자화상을 더 짙게 부각시켜 준 것으로 하여 만사람의 경악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45일 일본 당국은 그 무슨 통지라는 데서 조선학교를 비롯한 외국인학교 유아교육, 보육 시설을 무상화대상에서 제외하며 그 어떤 보육 시설 허가 신청도 접수하지 말 것을 각 지방 자치단체들에 지시하였다.

 

그리고 530일에는 일본 내각부가 지방 자치단체의 담당자들에게 그 통지내용을 재삼 침투시키면서 이를 철저히 강행하라고 내리 먹였다.

유아교육, 보육 무상화를 소관한다고 하는 일본 당국자들이 연이어 나서서 그토록 핏대를 돋구며 왜가리 청을 지른 것은 바로 독자적으로 운영되는 외국인학교 유아교육, 보육시설의 대다수가 조선학교의 유치반들이기 때문이다.

 

일본 당국의 부당한 차별 책동으로 말미암아 현재 조선학교 유치반들의 보육 시설 허가 신청이 모두 부결되고 지원대상에서 배제되는 엄중한 상황이 조성됐다.

 

아이들의 신성한 배움터, 놀이터에 돌을 던진 것이나 다름이 없는 일본 당국의 저속하고 야만적인 행태는 재일 조선인들의 민족교육을 기어이 파탄시키려는 뿌리 깊은 흉심의 발로이다.

 

천만부당하고 후안무치한 일본 당국의 처사는 지금 전체 조선 민족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조일우호친선협회는 일본 당국의 재일동포 자녀들에 대한 차별 행위를 우리 공화국과 총련에 대한 노골적인 적대행위로, 인간의 윤리를 모독하는 극악한 범죄 행위로 준열히 단죄 배격한다.

 

총련의 민주주의적 민족교육과 재일동포 사회의 민족성을 기어이 말살하려고 피눈이 되어 날뛰는 일본 반동들의 비열하고 악착스러운 행위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재일 조선 어린이들에게 지원제도를 적용하는 것은 과거 일제가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범죄로 보나 재일동포들의 민족교육 발전을 악랄하게 저해한 죄상으로 보나 응당하다.

 

재일 조선인들은 일제 식민지 통치 시기 징용, 징병 등으로 일본 땅에 강제로 끌려간 사람들이거나 그 후손들로서 일본 당국은 그들을 특별히 보호하여야 할 법적, 인도적 책임을 지니고 있다.

 

더욱이 일본 반동들은 70년 전 미국의 사촉 하에 조선인 학교 폐쇄령을 내리고 재일동포들의 피와 땀이 스며 있는 민족교육 자산들을 백주에 강탈하는 극악무도한 범죄 행위를 저지른 때로부터 오늘까지 총련의 민족교육을 거세 말살하기 위한 탄압 책동을 끈질기게 감행하여 왔으며 그로 하여 민족교육이 입은 재정 물질적 피해는 실로 헤아릴 수 없다.

 

이러한 죄악에 찬 역사를 성근하게 반성하고 응당한 보상을 할 대신 나어린 재일동포 자녀들에게까지 전대미문의 차별 정책을 강요하는 것이야말로 조선 민족에 대한 우롱이고 천추에 용서 못 할 범죄 행위이다.

 

만일 아베 정권이 달라진 세상을 바로 보지 못하고 청맹과니처럼 설쳐대며 총련과 재일동포들을 대상으로 계속 무모한 광기를 부려댄다면 영원히 정치 미숙아의 오명을 벗지 못한 채 대세의 흐름에서 밀려나 쓰디쓴 참패를 면할 수 없을 것이다.

 

일본 당국은 재일 조선 어린이들에 대한 차별 만행이 조일 관계를 되돌릴 수 없는 최악의 상황으로 몰아가는 자멸 행위라는 것을 똑똑히 명심하고 분별 있게 처신하여야 한다


(2019)년 8월 20일 
평양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