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민족 통일 위해 기도하겠다.

자주일보 | 기사입력 2019/06/11 [12:34]

이희호 여사, 민족 통일 위해 기도하겠다.

자주일보 | 입력 : 2019/06/11 [12:34]

 

▲ 민족의 통일과 민주주의 인권, 사회적 약자 편에서 한생을 바쳤던 이희호 여사가 10일 서거했다.     © 자주일보

  

 10일 서거한 고 이희호 여사의 유언이 공개됐다.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 김성재 집행위원장은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의 유언을 밝혔다.

      

사회적 약자와 인권, 조국의  평화통일을 위해 한생을 바쳤던 이희호 여사가 10일 늦은 저녁 서거했다.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이 마련 됐다.

고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대통령과 자신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 준 국민에게 감사인사를 전하고 하늘에서 국민은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했다.

 

또 동교동 사저를 가칭 대통령 사저 기념관으로 사용토록 하고 기금은 노벨평화상 상금으로 마련토록 했다.

 

고인의 유언은 변호사 입회하에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작성됐다고 김성재 집행위원장은 설명했다.

 

김 집행위원장은 이희호 여사의 장례는 유족, 관련 단체와 의논해 김대중평화센터 주관으로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고 이희호 여사 유언 전문-

 

이희호 여사님께서 610일 저녁 1137분 소천하셨습니다. 이희호 여사님께서는 1921921일생으로 만 97세가 되셨습니다. 유족들은 모두 임종을 지키면서 성경을 읽어드리고 기도하고 찬송을 부를 때에 여사님도 함께 찬송을 부르시며 편히 소천하셨습니다.

 

이희호 여사님께서는 두 가지 유언을 하셨습니다.

 

첫째는 우리 국민들께서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자신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서 행복한 삶을 사시기를 바란다고 하셨습니다.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시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두 번째로 동교동 사저를 대통령 사저 기념관(가칭)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하도록 말씀하셨습니다. 이 유언을 받들어 변호사 입회하에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유언장을 작성했습니다. 유언 집행에 대한 책임은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에 맡기셨습니다. 그리고 김대중 대통령 기념사업과 민주주의와 평화통일을 위한 김대중평화센터 사업을 잘 이어가도록 당부하셨습니다.

 

이희호 여사님 장례는 유족, 관련 단체들과 의논하여 김대중평화센터 주관으로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하기로 하였습니다.

 

이희호 여사님께서는 대학시절부터 여성지도자 양성과 여성권익신장을 위한 결심을 하시고 YWCA 총무를 역임하시는 등 평생 헌신하셨습니다. 김대중 대통령과 결혼 후에는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통일을 위한 동지와 동반자로서 함께 고난도 당하시고 헌신하셨습니다. 영부인으로서 양성평등법 제정, 여성부 신설 등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여성재단을 만드시는데 크게 기여하셨습니다. 또한 IMF 외환위기 때 결식아동을 위해 사단법인 사랑의 친구들을 창립하셔서 어려운 어린이, 청소년 그리고 장애인들을 위해 사랑을 나누셨습니다. 특히 남과 북이 평화롭게 공동 번영하기를 염원하셨고 20006.15 남북정상회담 때 김대중 대통령과 평양을 방문해서 북한 어린이 돕기에 앞장섰고 계속 노력하셨습니다. 2015년에도 평화적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평양을 직접 방문하기도 하셨습니다. 이희호 여사님께서는 평생 어려운 사람들, 사회적 약자의 편에서 늘 함께 하시고, 김대중평화센터의 이사장으로서 남과 북의 평화를 위한 일을 계속하시다가 소천하셨습니다.

 

 

2019611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