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예선 평양 남북경기로 관계 개선 이루자

김영승 종군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21:06]

월드컵예선 평양 남북경기로 관계 개선 이루자

김영승 종군기자 | 입력 : 2019/09/09 [21:06]

 

월드컵예선 평양 남북경기로 관계 개선 이루자

 

▲ 사진 통일뉴스 제공     © 자주일보

 

범민련<의장 이규재>을 비롯한 시민 사회단체 회원들이 9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오는 1015일 치러지는 카타르 월드컵 예선 평양 남북 대회를 자주적인 남북관계 개선의 새로운 전기를 열어내자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범민련 원진욱 사무처장은 오는 1015일은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남북경기가 평양에서 열리는 날이다. 남북 국가대표 간 국제경기가 평양에서 열리는 것은 사상 초유의 일로 우리는 문재인 정부가 우선 적으로 남북문제 해결에서 자주적 입장으로 실천해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평양 남북축구 경기를 계기로 남북대화와 민족적 화해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하며 남북관계 개선과 민족 공조 실현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로서 당국이 평양에 대규모 응원단 파견 등을 적극 조직함으로써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고 대화의 계기를 마련해나갈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범민련 남측본부는 문재인 정부가 판문점 선언의 정신에 따라 민족 자주적 입장에 서서 당면한 교착상태의 남북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군사연습과 군비증강을 중단하고, 이번 1015, 평양 남북축구 경기 계기를 살려 남북대화를 즉시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

 

기자회견문은 다음과 같다. 전문을 게재한다.

 

 

[기자회견문]

 

1015, 월드컵 예선 평양 남북경기를 계기로 자주적인 남북관계 개선의 새로운 전기를 열어내자!

 

오는 1015,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남북경기가 평양에서 열린다.

 

북측은 이미 아시아축구연맹에 1015일 오후 530,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남북경기를 개최하겠다고 통보하였다. 중국과 일본 등 각국의 조선 전문 여행사들은 1015일 남북경기 관전이 포함된 관광상품을 내놓고 있다. 그리고 1020일부터는 평양에서 아시아 주니어 역도 선수권대회가 열리고 남측 선수단 40여 명이 방북할 예정이다.

 

현재 6·12조미공동성명 이행을 거부하고 있는 미국과 문재인 정부의 사대적 행태, 그리고 한미당국의 합동 군사연습, 군비증강 등으로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 만약 문재인 정부가 평양경기에 대규모 응원단을 파견하는 등 대화와 관계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대결과 위기국면을 타개할 수 있는 주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 우리는 이번 평양경기가 남북대화를 복원하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이루는 새로운 전환점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올해 하반기, 특히 10월은 조미 관계와 남북관계에서 중대한 전환점을 이뤄내야 할 중요한 시기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미국의 강도 적인 개입과 간섭을 이겨내고 민족 자주적 입장을 철저히 세워내는 것이 주요한 관건이 될 것이다. 최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해리슨 미 대사 초치에서 보여준 것처럼 앞으로도 민족 자주적 입장을 명확히 세워나가기를 바란다.

 

문재인 정부는 남북관계를 조미 관계 속도에 복속시키지 말아야 한다. 조미 관계는 핵보유국 간의 관계이고, 남북관계는 외교 문제가 아닌 공존·공영·공리를 추구하는 민족 내부관계이다. 더 이상 한미동맹에 포박되지 말고, 미국의 부당한 요구를 단호히 거부해야 한다.

 

자주적 한미관계’, ‘자주적 한일관계’, ‘자주적 남북관계를 실현하기 위해 더욱더 노력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단호한 의지를 보여야 한다. 한반도 평화를 파괴하고 북을 적으로 간주하는 한미 합동 군사연습과 군비증강을 중단해야 한다. 더 이상 미국의 눈치를 보지 말고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을 즉각 재개해야 한다. 이번 평양경기에 대규모 응원단을 파견하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주동적인 조치를 취해 나간다면 꽉 막힌 남북관계를 풀어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다. 오로지 민족 자주적 입장과 실천만이 현 정국을 풀어낼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명심하길 바란다.

 

오는 1015, 평양경기는 지난해 평창올림픽 때와 같이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우리 민족에게 천재일우의 기회가 될 수 있다. 문재인 정부는 시간을 기다리지 말고, 요행을 바라지 말고 이번 계기를 적극 살려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새로운 전환점을 만들어가야 한다. 평양경기 응원단 파견은 평화사절단’, ‘통일사절단’, ‘대화와 화해의 징검다리를 놓는 것이다. 지방자치단체든 민간이든 길을 열어주고 적극 보장해 주어야 한다.

 

우리는 문재인 정부가 미국의 강도 적인 내정간섭을 거부하고 오로지 민족 자주적 입장과 실천을 통해 1015일 평양경기를 민족화해와 단합, 자주적인 남북관계 개선의 새로운 전기로 만들어나갈 것을 거듭 촉구한다.

 

문재인 정부는 남북선언 이행에 적극 나서라!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평화 파괴하는 군사연습 군비증강 중단하라!

 

문재인 정부는 금강산관광 개성공단 즉각 재개하라!

 

문재인 정부는 한미공조 거부하고 민족 공조에 적극 나서라!

 

10.15 월드컵 예선 남북경기 대규모 응원단 파견에 적극 나서라!

 

 

                                                          201999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