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한미 최신무장 장비들 고철에 불과.

이정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9/27 [19:51]

조선, 한미 최신무장 장비들 고철에 불과.

이정섭 기자 | 입력 : 2019/09/27 [19:51]

 군사적 망동에 계속 매어 달린다면
 

▲     © 자주일보

 

조선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기관지인 우리민족끼리는 27일 남한 군사 당국이 남북 합의에도

불구하고 군사적 대결을 추구하고 있는 것을 신랄하게 비판하며 엄중 경고했다.

전문은 다음과 같다 (편집자주)

 

 

평화의 막뒤에서 군사적 대결을 몰아오려는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의 발광이

날로 더욱 우심해지고 있다.

 

얼마 전에 발표한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되어있는 국방예산의 규모와 내용이

그것을 잘 말해주고 있다.

 

남조선군부는 독자적인 방위력 강화의 간판 밑에 국방예산규모를 올해보다 7.4% 늘어난

사상 최대규모인 449US$로 편성하고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F-35A스텔스 전투기와

정찰위성을 비롯한 첨단장비의 도입과 새로운 무기개발에 막대한 자금을 투입하기로 하였다.

또한 자주국방의 미명 하에 국방연구개발예산도 20. 7%나 증액하였다.

 

이것은 북남선언들과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며 조선반도 정세 긴장을 더욱 격화시키고

북남관계를 대결 상태로 되돌리는 위험천만한 군사적 망동이다.

 

당장 싸워 이길 수 있는 전투형 군대육성《〈전시작전통제권전환에 대비한 핵심전력보강,

국방개혁의 지속추진을 위한 예산안편성이라는 것이 북침 전쟁 준비 책동의 한 고리라는 것은

올해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이 광란적으로 벌린 전쟁연습소동과 무력증강 책동이 입증해주고 있다.

 

미국과 야합하여 벌인 동맹 19-1을 비롯한 수많은 군사 연습들과 F-35A스텔스 전투기 구입,

개인 첨단전투체계 워리어 플랫폼개발 등은 다 그 누구의 위협이라는 명분 밑에 벌여놓은

도발적인 전쟁연습이고 무력증강이었다.

 

다음 해 국방예산안편성의 구체적 내용을 놓고 보아도 그것이 북침을 위한 무력증강과

전쟁연습소동을 더 한 층 강화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있다는 것은 불보듯 명백하다.

 

북남관계가 교착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이 벌려놓은

국방예산증액 놀음은 결코 스쳐보낼 문제가 아니다.

남조선당국과 군부 호전광들은 대세의 흐름과 겨레의 지향을 똑똑히 보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

 

우리의 충고를 귀담아듣지 않고 남조선군부가 미국과 야합한 북침 전쟁연습과 무력증강을 위한

국방예산안증액 놀음에 계속 매달릴수록 우리는 남쪽에 존재하는 우리 국가안전의 잠재적,

직접적 위협들을 제거하기 위한 초강력 무기체계들을 줄기차게 개발해 나갈 것이다.

 

앞으로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이 더욱 무분별하게 날뛴다면 저들이 필사적으로 끌어들이는

최신 무장 장비들은 고철 더미에 불과하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할 것이다.

 

 

 

 

 

 

 

 

 

 

 

 

 

 

 

 

 

 

 

 

 

 

 

 

 

 

 

 

 

 

 

 

 

 

 

 

 

 

 

 

 

 

 

 

 

 

 

 

 

 

 

 

 

 

 

 

 

 

 

 

 

 

 

 

 

 

 

 

 

 

 

 

 

 

 

 

 

 

 

 

 

 

 

 

 

 

 

 

 

 

 

 

 

 

 

 

 

 

 

 

 

 

 

 

 

 

 

 

 

 

 

 

 

 

 

 

 

 

 

 

 

 

 

 

 

 

 

 

 

 

 

 

 

 

 

 

 

 

 

 

 

 

 

 

 

 

 

 

 

 

 

 

 

 

 

 

 

 

 

 

 

 

 

 

 

 

 

 

 

 

 

 

 

 

 

 

 

 

 

 

 

 

 

 

 

 

 

 

 

 

 

 

 

 

 

 

 

 

 

 

 

 

 

 

 

 

 

 

 

 

 

 

 

 

 

 

 

 

 

 

 

 

 

 

 

 

 

 

 

 

 

 

 

 

 

 

 

 

 

 

 

 

 

 

 

 

 

 

 

 

 

 

 

 

 

 

 

 

 

 

 

 

 

 

 

 

 

 

 

 

 

 

 

 

 

 

 

 

 

 

 

 

 

 

 

 

 

 

 

 

 

 

 

 

 

 

 

 

 

 

 

 

 

 

 

 

 

 

 

 

 

 

 

 

 

 

 

 

 

 

 

 

 

 

 

 

 

 

 

 

 

 

 

 

 

 

 

 

 

 

 

 

 

 

 

 

 

 

 

 

 

 

 

 

 

 

 

 

 

 

 

 

 

 

 

 

 

 

 

 

 

 

 

 

 

 

 

 

 

 

 

 

 

 

 

 

 

 

 

 

 

 

 

 

 

 

 

 

 

 

 

 

 

 

 

 

 

 

 

 

 

 

 

 

 

 

 

 

 

 

 

 

 

 

 

 

 

 

 

 

 

 

 

 

 

 

 

 

 

 

 

 

 

 

 

 

 

 

 

 

 

 

 

 

 

 

 

 

 

 

 

 

 

 

 

 

 

 

 

 

 

 

 

 

 

 

 

 

 

 

 

 

 

 

 

 

 

 

 

 

 

 

 

 

 

 

 

 

 

 

 

 

 

 

 

 

 

 

 

 

 

 

 

 

 

 

 

 

 

 

 

 

 

 

 

 

 

 

 

 

 

 

 

 

 

 

 

 

 

 

 

 

 

 

 

 

 

 

 

 

 

 

 

 

 

 

 

 

 

 

 

 

 

 

 

 

 

 

 

 

 

 

 

 

 

 

 

 

 

 

 

 

 

 

 

 

 

 

 

 

 

 

 

 

 

 

 

 

 

 

 

 

 

 

 

 

 

 

 

 

 

 

 

 

 

 

 

 

 

 

 

 

 

 

 

 

 

 

 

 

 

 

 

 

 

 

 

 

 

 

 

 

 

 

 

 

 

 

 

 

 

 

 

 

 

 

 

 

 

 

 

 

 

 

 

 

 줄기차게 개발해나갈것이다.

앞으로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이 더욱 무분별하게 날뛴다면 저들이 필사적으로 끌어들이는 최신무장장비들은 파철더미에 불과하다는것을 똑바로 알아야 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조선 외무성 담화 '미국 태도에 대화 막 내릴 수도'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