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는 게 값(?) 비급여 진료비 병원마다 천차만별

이정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9/28 [05:56]

부르는 게 값(?) 비급여 진료비 병원마다 천차만별

이정섭 기자 | 입력 : 2019/09/28 [05:56]

   

치과치료 비급여 천차만별 부르는게 값

 

 

▲     © 자주일보

 

 

 

비급여 진료비 병원마다 천차만별

- 임플란트의 경우 최대 5.6, 골드크라운(금니) 3.5, 레진(마모) 22.7배 차이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 서울 도봉갑)병원,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 치과병원, 등에서 치과 치료 비급여 진료비가 동일 진료임에도 불구하고, 최대 22.7배의 가격 차이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적정 의료비용 책정에 문제가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인재근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치과 치료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병원별 주요 진료행위의 가격 차이가 임플란트/최대 5.6(233만원) 골드크라운(금니)/최대 3.6(53만원) 레진(마모)/최대 22.7(23만원) 레진(우식-1)/8.3(23만원) 등으로 나타났다고 밝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인재근 국회의원 의원실은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임플란트의 경우 병원급 이상 452곳의 평균 치료비용은 132만 원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50만원(메디플렉스 세종병원, 국군양주병원)이었고, 가장 높은 곳은 283만원(국립암센터)으로 5.6배의 가격 차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골드크라운(금니)의 경우 병원급 이상 458곳의 평균 치료비용은 456천 원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20만원(한국원자력의학원원자력병원)이었고, 가장 높은 곳은 731천원(서울대학교치과병원)으로 3.6배의 가격 차이를 보였다"는 것이다.

 

인재근 의원실은 "레진(마모)의 경우 병원급 이상 255곳의 평균 치료비용은 75천원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11,180(강릉아산병원)이었고, 가장 높은 곳은 25만원(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으로 22.7배의 가격 차이를 보였다"고 전했다.

 

인 의원실은 레진(우식-1)의 경우 병원급 이상 353곳의 평균 치료비용은 83천원이었고, 가장 낮은 곳이 3만 원(이화여자대학교의과대학부속 목동병원/서울병원, 유디성신치과병원, 한림대학교부속 춘천성심병원, 의료법인 영서의료재단 천안충무병원, 우가주치과병원, 진주미르치과병원, 의료법인안동병원), 가장 높은 곳은 25만원(고려대학교의과대학부속구로병원)으로 나타났다.

 

인재근 의원은 천차만별인 치과 진료비로 인해 환자들의 부담과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비급여 자체도 부담일뿐더러 국민 치아 건강 문제라는 측면에서 보면 사회적 비용 또한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이 합리적 기준과 산정 방식을 통해 적정 비급여 진료비를 책정할 수 있도록 정부가 앞장서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조선 외무성 담화 '미국 태도에 대화 막 내릴 수도'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