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김성대사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 거듭 압박

이정섭 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08:46]

조선, 김성대사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 거듭 압박

이정섭 기자 | 입력 : 2019/10/01 [08:46]

                                   조선, 유엔 연설서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 거듭 촉구 압박

    

  © 자주일보

 

김성 유엔주재 조선 대사는 30(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조미협상이 기회의 창으로 되는가, 아니면 위기를 재촉하는 계기로

되는가는 미국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사는 이날 연설에서 조선반도에서 평화와 안전을 공고히 하고 발전을 이룩하는 관건은

지난해 6싱가포르에서 진행된 역사적 조미 수뇌 상봉과 회담에서 합의 채택된

조미 공동성명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미 공동성명이 채택된 지 1년이 넘었지만, 지금까지 조미 관계는 거의 진전이 없고

조선반도 정세가 긴장 증가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매달리면서 정치·군사적 도발 행위들을

일삼고 있는 데 기인한다고 강조했다.

 

김성 유엔 대사는 특히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는 역사적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지금의 계산법을 접고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우리에게 다가서는 게 필요하고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지켜볼 것이라는 입장을 천명했다우리는 미국이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계산법을 가질 충분한 시간을 가졌으리라 보고 미국 측과 마주앉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를 표시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조-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를 놓고 양쪽이 신경전을 주고받는 가운데

새로운 계산법거듭 요구하면서 미국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성 유엔 대사는 한-미 연합군사 훈련 실시를 비판하며 한국 정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김성 불과 한 해 전 북과 남, 온겨레와 국제사회를 크게 격동시킨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은

오늘 이행단계에 들어가 보지도 못하고 교착상태에 빠졌다세상 사람들 앞에서는

평화의 악수를 연출하고 돌아앉아서는 우리를 겨냥한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미국과의

합동 군사연습을 강행하고 있는 남조선 당국의 이중적 행태에서 기인한다고 피력했다.

 

김 대사는 우리를 겨냥한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미국, 남조선 합동 군사연습은

상대방에 대한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며 무력증강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판문점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대한 난폭한 위반이며 도전이북남관계 개선은

남조선 당국의 사대적 본성과 민족공동의 이익을 침해하는 외세 의존 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북남선언의 성실한 이행으로 민족 앞에 지닌 자기 책임을 다할 때에만

이뤄질 수 있다고 역설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조선 외무성 담화 '미국 태도에 대화 막 내릴 수도'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