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에게 판문점 통해 조의문 전달

이정섭 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16:41]

김정은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에게 판문점 통해 조의문 전달

이정섭 기자 | 입력 : 2019/10/31 [16:41]

  대통령 모친 장례식, 김정은 국무 위원장 판문점을 통해 조의문을 전달하였다

 

  © 자주일보

 

 

문재인 대통령 모친 선종에 조선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프란치스코 교황이 조의를 표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31"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30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고 강한옥 여사의 명복을 빌고 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재인 대통령이 사랑하는 모친 강 데레사의 선종 소식을 들고 깊은 슬픔에 잠겼다 ""이 슬픈 시기에 대통령님과 영적으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31일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장례미사가 부산 남천성당에서 차분하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날 오전 1025분부터 시작된 미사에는 문 대통령 가족과 여야 인사, 청와대 관계자, 일반 신도 등 1500여 명이 참석했다.

 

남천성당 입구에는 장례미사 취재진과 입장하지 못한 시민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장례미사 한 시간 전인 이날 오전 930분부터 여야 정치인의 입장이 시작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을 시작으로 문 대통령의 멘토로 불리는 송기인 신부가 성당으로 들어갔다.

 

전날 조문을 위해 빈소에 찾았다가 그냥 발길을 돌렸던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이날 오전 948분 남천성당을 찾았다. 정치인 등의 조문을 정중히 거절한 문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 장례 일정 동안 빈소를 방문하지 않았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날 성당을 찾았다.

 

청와대 관계자의 참석도 줄을 이었다. 당초 청와대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만 참석하는 것으로 논의됐지만,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도 이날 오전 950분쯤 들어갔다.

 

지난 30일 성당을 찾았으나 조문은 하지 못했던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장례미사에 참석했다.

 

곧바로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 임채정 전 국회의장, 김원기 전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이기우 국회의장비서실장 등이 속속 입장했다. 오전 1016분 이종걸 민주당 의원을 마지막으로 주요 인사 입장을 마쳤다.

 

 

신도라면 누구나 참석이 가능한 장례미사의 특성상 일반 신도의 참석도 줄을 이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일반 신도가 남천성당으로 입장하기 시작했다.

 

입장에 앞서 신부가 남천성당 입구에 서서 사제가 영성체할 때 그리스도의 몸이라고 하면 뭐라고 하십니까라며 교리문답을 내는 등의 방식으로 신자 여부를 확인했다.

 

3년째 성당을 나가지 않았다는 이 스데파노 씨는 신부가 묵주의 기도 월요일은 무었을 위한 묵상이냐고 하는데 생각이 안 나더라몇 년간 냉담했지만 특별한 날이라 참석하고 싶어 왔는데 아쉽다.”며 발길을 돌렸다.

 

이날 오전 1025분부터 장례미사가 시작되면서 남천성당 정문은 봉쇄됐다.

 

장례미사는 손삼석 천주교 부산 교구장이 집전했다.

 

장례미사는 45분간 이어졌다. 오전 1115분 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고인의 영정사진을 들고 성당 밖으로 나왔다.

 

이어 고인의 시신이 운구차에 실렸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곧바로 차량에 탑승해 1123분 영구치가 떠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 국무위원장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