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가협, 문 정부, 미국 불법요구 거부하라

민가협, 미국의 한일 군사정보 협정. 방위비 협상 거부해야

김영승 종군기자 | 기사입력 2019/11/14 [23:14]

민가협, 문 정부, 미국 불법요구 거부하라

민가협, 미국의 한일 군사정보 협정. 방위비 협상 거부해야

김영승 종군기자 | 입력 : 2019/11/14 [23:14]

 

 

민가협, 미국의 한일 군사정보 협정. 방위비 협상 거부해야

 

  © 자주일보

 

민주화를위한가족운동협의회(이하 민가협, 의장 조순덕)는 미국이 전방위적으로 한일군사정보교류협정과 한국 점령 미군 주둔비 인상을 강박하고 있는 것을 강력 규탄하고 문재인 정부가 이를 단호히 거부하라고 촉구했다.

 

  © 자주일보

 

종로 삼일문 앞에서 14일 제 1,244차 민가협 목요집회는 이종문 진보연대 운영위원장의 사회로 국가보안법 철폐와 양심수 전원 석방도 강력 요구했다.

 

  © 자주일보

 

권오헌 양심수 명예회장은 여는 말을 통해 지금 미국은 미 합동 참모 본부장을 비롯한 인사들이 때로 들어와 방위비분담금 문제와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교류협정)폐기 취소 문제를 압박하고 있는데 문재인 정권은 단호히 거부하는 태도와 입장을 분명히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자주일보

 

구속 노동자 조영건 후원회장은 미국은 한국을 한미일 동맹에 묶어 환 아세안 맹주로 대륙(조선, 중국. 러시아 등)침략의 총알받이로 내몰아 무기장사에 열을 올리고 패권국가로 세계를 지배하려는 제국주의 침략의 저의가 있기 때문에 1,500백만 노동자들과 500백만 농민들 그리고 빈민 학생들을 믿고 미국의 강도적인 방위비 분담금과 지소미아복귀 강요를 단호하게 거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자주일보

 

  © 자주일보

 

범민련 김영승 고문은 남북관계와 조미 관계는 고착 상태에 빠져 있는데 훈풍이 연속 부느냐 삭풍이 불어오느냐의 정점에 서 있는 오늘의 현 정세 속에서 돌파구를 여는 회담이 되려면 조선의 선 비핵화 조치에 대한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며 남북문제는 이미 합의한 판문점 선언과 9.19공동선언을 올곧게 이행하겠다는 결단을 보여야 할 것이라며 우선 적으로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이행해야 회담의 돌파구를 열 수 있고 주체적으로 남북관계를 개선하면 미국도 따라오게 되어 있는 것이기 때문에 남북관계를 한미동맹관계에 종속시키면 천백 날이 가도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서울의 아침 날씨가 영하 1.8도이고 영상 4도의 추운 날씨 속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면서 국가보안법 완전철폐와 양심수 전원 석방 등의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위대한 승리자들의 위훈은 영원불멸할것이다 김정은 위원장 연설
1/5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