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통일을 위한 투쟁은 최대의 애국 투쟁이다를 보도

이정섭 기자 | 기사입력 2019/11/22 [03:45]

조국 통일을 위한 투쟁은 최대의 애국 투쟁이다를 보도

이정섭 기자 | 입력 : 2019/11/22 [03:45]

 

 

조선, 조국통일과 투쟁은 곧 애국이며 최대의 애국투쟁

 

 

 

조국편화통일위원회 기관지인 우리민족끼리는 22김정일 동지 명언 해설 조국 통일은 곧 애국이고 조국 통일을 위한 투쟁은 최대의 애국 투쟁이다.를 보도했다. 기사에서는 조국 통일에 대하여 무관심한 사람은 애국의 마음이 없는 사람이다. 민족의 분열을 더없는 아픔으로 여기면서 조국 통일 위업에 자기의 몸과 마음을 다 바치는 사람이라야 참된 애국심을 가졌다고 말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 “분열의 비극을 안고 있는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애국이란 그 어떤 화려한 말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조국의 통일과 번영을 위한 보람찬 투쟁에 자기의 모든 것을 다 바치는 데 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민족의 숙원인 조국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투쟁이야말로 우리 민족의 최대의 애국투쟁이라고 강조 했다. 명언해설은 다음과 같다. <편집자 주>

 

 

 

 

  © 자주일보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이 명언에는 조국을 통일하는것은 민족지상의 과업이며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이야말로 최대의 애국투쟁이라는 깊은 뜻이 담겨져있다.

 

오늘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갈라진 조국을 통일하는 것보다 더 절박한 민족사적 과업은 없다. 조국 통일은 민족 지상의 과제이다.

 

조국 통일에 대하여 무관심한 사람은 애국의 마음이 없는 사람이다. 민족의 분열을 더없는 아픔으로 여기면서 조국 통일 위업에 자기의 몸과 마음을 다 바치는 사람이라야 참된 애국심을 가졌다고 말할 수 있다.

 

분열의 비극을 안고 있는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애국이란 그 어떤 화려한 말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조국의 통일과 번영을 위한 보람찬 투쟁에 자기의 모든 것을 다 바치는 데 있다.

 

민족의 숙원인 조국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투쟁이야말로 우리 민족의 최대의 애국 투쟁이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께서는 우리 민족이 당하는 분열의 고통을 누구보다 가슴 아파하시며 겨레에게 통일된 조국을 안겨주시기 위하여 한평생 온갖 노고와 심혈을 다 바치시었으며 조국 통일 위업에 불멸의 업적을 쌓아 올리시었다.

 

조국 통일을 민족 지상의 과제로 내세우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정력적인 사색과 탐구로 조국통일3대원칙과 고려민주련방공화국창립방안, 전민족대단결10대강령을 비롯한 가장 공명정대하고 합리적인 통일방안들과 방도들을 제시하시어 온 겨레를 자주 통일로 힘있게 불러일으키시었다.

 

조국 통일을 숭고한 사명으로 간주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어버이 수령님께서 제시하신 조국통일3대원칙과 고려민주련방공화국창립방안, 전민족대단결10대강령을 조국통일3대헌장으로 정립하시고 역사적인 북남공동선언들을 마련하시어 우리 민족끼리 이념에 따라 전진하는 6. 15자주통일 시대를 펼쳐놓으시었다.

 

참으로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조국 통일 위업에 쌓아 올리신 불멸의 업적은 우리 민족에게 남기신 한없이 고귀한 애국 유산이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필생의 염원이고 유훈인 조국 통일을 반드시 이룩하시려는 것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의 확고부동한 신념이고 의지이다.

 

온 겨레는 위대한 수령님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비범한 영도력과 과감한 실천력으로 조국 통일운동을 이끄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이야말로 우리 민족의 운명이시고 통일 강국의 밝은 미래라는 것을 심장으로 새겨 안고 있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두리에 굳게 뭉쳐 그이의 영도를 한마음 한뜻으로 받들어나가는 길에 자주통일 위업의 양양한 전도와 민족의 밝은 미래가 있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조국 통일의 위대한 구성이신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동지의 현명한 영도를 높이 받들어 거족적인 애국 투쟁을 힘차게 전개해나감으로써 민족의 숙원인 조국 통일을 하루빨리 실현하여야 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 국무위원장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