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가협,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장 철회. 국보법 폐지 촉구

김영승 종군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21:32]

민가협,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장 철회. 국보법 폐지 촉구

김영승 종군기자 | 입력 : 2019/11/29 [21:32]

 

민가협, 지소미아 연장 철회. 국보법 폐지 강력 촉구

 

 

민가협(의장 조순덕)은 지난 28일 제1236차 목요집회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당장 철회하고 역대 정권이 정권 연장을 위한 탄압수단으로 악용되어 온 국가보안법 폐지와 양심수 전원 석방을 촉구했다.

 

 

 

 

 이종문 사회자 © 자주일보

 

 

이종문 운영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집회에서는 첫 발언자로 나온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은 지금 문재인 정권이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를 선언하고도 미제의 압력에 굴복해 조건부 연장이란 해괴한 수식어를 붙여 연장한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은 미제가 때전으로 몰려와 갖은 압박을 가한 본질적 저의는 동족(조선)을 상대로 한미일 침략동맹에 묶어놓는 데 있다는 것을 분명히 알고 대처해야 한다뿐만 아니라 트럼프는 미국 대통령이지 세계대통령은 아니라고 하면서 미군을 주둔시키고 있는 나라들은 미군 주둔비용을 전액 부담해야 한다고 했다고 피력했다.

 

 

 

 

▲ 권오헌 양심수 후원회 명예회장  © 자주일보

 

 

권 명예회장은 미국이 세계경찰국가가 아니기 때문에 미국의 현실적인 이익을 위해서는 주둔비 전액을 부담하지 않으면 철수할 수도 있다는 압박을 가하여 자국의 이익만을 추구하겠다는 미국의 우선주의 상술에서 오는 음흉한 제국주의 침략의 본성임을 알아야 한다면서 우리는 단 한 푼도 줄 수 없으니 이 땅에서 당장 떠나라.”고 촉구했다.

 

 

 

, “문재인 정권도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으로 돌아와 미국에 대하여 단호한 태도와 입장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정어진 학생  © 자주일보

 

 

두 번째 발언자로 나온 대진련 미 대사관저 투쟁본부에서 활동하고 있는 정어진 학생은 미 대사관저 진입투쟁은 미 대사가 주권국가 정권을 농락하는 것을 더는 볼 수 없었다(방위비 분담금 6조 원의 강도 적 요구) 상엄한 경계망을 뚫고 담을 넘어 직접 만나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알리고 내정 간섭을 멈추라고 강력히 요구하기 위한 투쟁은 너무나도 정당한 투쟁이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미국의 눈치만 바라보고 학생들을 구속시켰지만 이에 절대 굴복하지 않고 끝까지 인간 평등사회 쟁취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 김호씨 부친  © 자주일보

 

마지막 발언자로 나온 김호 부친은 북측과 남북경협사업을 해 오던 아들이 20188월에 소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공안은 여러 가지 말도 안 되는 이유를 붙였지만 결국 경제 교류를 위해 지불한 개발비를 문제 삼아 북을 이롭게 한 개발비라고 말도 안 되고 법리에도 어긋난 국가보안법을 적용시켜 재판 계류 중에 있다고 국가보안법의 부당성을 지적했다.

 

이어 그렇다면 개성공단이나 금강산관광 사업자들이 지불한 것은 어떻게 되느냐 영세하고 나약한 대북사업가 김호만 기소해 괴롭히는 것은 불법 부당한 처사라고 규탄 단죄했다.

 

이어 사실 이번 사건 기소로 지금껏 일구어 놓은 사업의 성과물이 물거품이 되어 망했는데 이런 처사가 정상적인 나라냐, 문재인 정권은 2018년 남북 정상이 합의한 남북교류 협력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 문 대통령 본인이 한 말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민들에게 법을 지키라고 말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정권 연장의 국민 탄압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는 국가보안법은 반듯이 폐지되어야 한다며 국가보안법 폐지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면서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 국무위원장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