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박은석 형집행정지 만들기 위한 감옥 안 지옥 트레이닝 포착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5/07 [09:46]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박은석 형집행정지 만들기 위한 감옥 안 지옥 트레이닝 포착

김정화 | 입력 : 2019/05/07 [09:46]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이 박은석의 형집행정지 작전을 개시했다.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송민엽, 극본 박계옥, 제작 지담) 제작진이 7일, 형집행정지를 노리는 교도소 의료과장 나이제(남궁민 분)과 이재환(박은석 분)의 지옥 트레이닝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절박한 표정의 이재환과 그의 의지를 시험하는 듯한 나이제의 냉철한 눈빛이 담겼다. 아버지를 살해한 이복형 이재준(최원영 분)에 대한 복수를 다짐한 이재환은 어떤 고통을 감내하고서라도 필사적으로 감옥 밖으로 나가려는 상황.

 

또 다른 사진 속 계절과 맞지 않는 두꺼운 오리털 파카를 껴입고 있는 이재환은 몰라보게 초췌한 몰골로 눈길을 끈다. 그런 이재환을 안쓰럽게 바라보며 어깨에 가만히 손을 얹고 있는 나이제는 과거의 악연으로 인한 증오심은 간데없이 따뜻한 표정으로 독려하고 있는 듯한 느낌마저 선사한다.

 

마지막 사진 속 스피닝을 마친 듯 힘겹게 숨을 몰아쉬고 있는 이재환과 그를 냉정한 눈빛으로 주시하고 있는 나이제의 투샷은 형집행정지 플랜이 숨 가쁘게 진척되고 있음을 짐작케한다.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던 오정희(김정난 분)의 ‘판코니 빈혈’과 싸이코패스 김석우(이주승 분)의 ‘윌슨병’까지 집행정지 성공률 100%를 자랑하는 ‘병을 만들어내는 천재 의사’ 나이제가 과연 이번에는 어떤 기발한 병으로 조작해 빼내려는 것일지 또, 스틸컷 속 하드 트레이닝과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지 다시 한번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기대감을 급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지난 1일 방송 말미 나이제와 이재준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고 있는 선민식(김병철 분)이 자신의 심복인 최동훈(채동현 분)을 공석이 된 의무관 자리에 끼워넣으면서 나이제에 대한 견제와 감시에 들어간 만큼 이재환의 형집행정지 플랜에도 위험한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불안한 예감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형집행정지를 간절히 바라는 이재환에 완전히 몰입한 박은석은 실제로 온몸에서 뜨거운 열기가 뿜어져 나올 정도로 미친듯이 자전거 페달을 밟았다”며 “그의 절실함이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도 전달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남궁민과 박은석의 지옥불보다 더 뜨거운 형집행정지 플랜은 오는 8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27, 2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지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경제 많이 본 기사